MLB 개막전 제외 고우석 “아쉽지만 다시 잘 준비하겠다”|동아일보


마이너리그 트리플A서 경쟁 돌입

ⓒ뉴시스

미국 메이저리그(MLB) 개막 로스터(출전 선수 명단)에 들지 못한 고우석(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마음을 다잡았다.

샌디에이고는 20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2024 MLB 월드투어 서울 시리즈’ LA 다저스와 정규시즌 개막전에 출전하는 26명의 선수를 발표했다.

13명의 투수가 승선한 가운데 고우석의 이름은 보이지 않았다.

지난 1월 샌디에이고와 2+1년, 최대 940만 달러(약 126억원)에 계약하며 미국 진출에 성공한 고우석은 비시즌 동안 목표로 삼았던 개막 로스터 진입을 위해 구슬땀을 흘렸다.

하지만 MLB 시범경기 5경기에 등판해 1패 평균자책점 12.46으로 부진했다. 더욱이 고척돔에서 치른 친정팀 LG 트윈스와 평가전에서도 1이닝 2실점을 기록했다. 팀이 5-2로 앞선 9회 마운드에 올랐으나 옛 동료 이재원에게 2점 홈런을 얻어맞았다.

20일 고척돔에서 만난 고우석은 “어제 (탈락 소식을) 전달받았다. 감독님께서 잘 준비하라고 말해주셨다”며 “(이런 결과를) 예상 못하고 도전한 건 아니었다. 아쉽긴 하지만, 다시 잘 준비하겠다”고 전했다.

고우석은 샌디에이고 산하 마이너리그 트리플A 엘파소 치와와스에서 빅리그 로스터 진입을 위한 경쟁에 돌입한다.

다음 일정을 묻는 말에 고우석은 “아직 전달받은 건 없다”며 “몸 상태는 앞으로 더 좋아질 것 같다”고 답했다.

고우석은 개막 로스터 진입에 실패한 뒤 팀 동료 김하성과 대화를 나누진 않았다.

이에 고우석은 “개별적으로 전달받았기 때문에 (김)하성이 형은 기사를 보고 알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샌디에이고의 주전 유격수 김하성은 로스터의 한 자리를 차지했다. 이날 다저스와 개막전에 5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장한다.

[서울=뉴시스]

지금 뜨는 뉴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