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FA, ‘성범죄’ 의혹 이토 소집해제→잔류 갈지자…이토측 “맞고소”|스포츠동아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일본 축구 협회(JFA)가 성범죄 의혹이 제기된 공격수 이토 준야(스타드 랭스)의 거취를 두고 갈지자 행보를 보였다.

이토는 일본 대표팀에 소집돼 2023 카타르 아시안 컵에 출전 중이다.

일본언론에 따르면 JFA는 현지시각 1일 오후 1시 30분에 신체·정신적 컨디션을 이유로 이토의 소집 해제를 발표했다. 하지만 그날 밤 이를 번복했다.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JFA의 야마모토 마사쿠니 국가대표팀 단장은 이토를 대표팀에 잔류시키는 방향으로 재조정했다고 전했다.

이토는 성범죄 피해를 주장하는 두 명의 여성으로부터 ‘준강제성교치상’ 혐의로 형사고소 된 사실이 최근 언로 보도로 드러났다.

이에 JFA는 이토가 정상적으로 경기를 뛸 수 있는 상태가 아니라고 보고 소집해제를 결정했다고 불과 몇 시간 만에 이를 번복한 셈이다.

다른 대표팀 동료들이 우승을 위해 이토와 함께 뛰고 싶다는 뜻을 전한 게 결정을 바꾼 주된 이유라고 한다.

이토 측은 1일 법률 대리인을 통해 2명의 여성에 대해 ‘허위고소’ 혐의로 오사카 경찰에 맞고소를 했다고 밝혔다. 이에 두 여성 측의 법률 대리인은 “혐의를 뒷받침 할 객관적 증거를 충분히 갖고 있다”며 “허위고소가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일본은 3일 오후 8시30분부터 이란과 8강에서 격돌한다.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