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K 자책골에도 유럽파 맹활약’ 일본, 바레인에 3-1 승…8강 진출|동아일보


31일 오후 8시30분 바레인과 아시안컵 16강

자이온 자책골 나왔으나 유럽파 활약 덕에 승

핵심 선수인 이토 준야 ‘성범죄 혐의’로 결장

일본 축구 대표팀이 바레인을 꺾고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8강에 진출했다.

일본은 31일 오후 8시30분(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알투마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바레인과의 아시안컵 16강전에서 구보 다케후사(레알 소시에다드), 도안 리츠(프라이부르크), 우에다 아야세(페예노르트)의 연속골에 힘입어 3-1 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8강에 오른 일본은 내달 1일 오전 1시 카타르 도하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이란과 시리아전 승자와 만난다.

일본은 이날 경기 전 주전 자원인 이토 준야(스타드 랭스)를 선발이 아닌 벤치에서 기용하며 어려운 출발을 보였다.

일본 매체 ‘주간 신조’ 등에 따르면 이토가 성범죄 혐의로 고소를 당하면서 논란이 됐고, 바레인전을 벤치에서 시작했다.

전력이 온전하진 않았지만, 한국과 함께 유력 우승 후보로 평가받는 일본은 전반전에 선제골을 터트렸다.

전반 31분 도안이 왼발 슈팅으로 바레인 골망을 흔들며 팀에 리드를 안겼다.
후반 4분에는 구보가 왼발로 득점하며 두 팀의 간격을 두 골 차로 벌렸다.

곧장 득점으로 인정되진 않았으나, 주심은 VAR(비디오판독시스템)을 거쳐 골을 선언했다.

바레인도 반격에 나섰다. 후반 19분 만회골에 성공했다. 코너킥 상황에서 올라온 득점을 사예드 바케르가 헤더로 일본 골대를 노렸다. 이때 우에다와 골키퍼 스즈키 자이온이 충돌하며 공이 골대 안으로 들어갔다.

AFC는 최초 판정은 우에다의 자책골로 내렸으나, 추후 자이온의 자책골로 변경했다.

만회골로 흐름을 탄 바레인은 동점골까지 꾀했다. 일본은 추가골로 상대 추격 의지를 꺾기 위해, 후반 23분 구보, 나카무라 케이토(랭스)를 빼고 미나미노 타쿠미(AS 모나코), 미토마 카오루(브라이턴)을 투입했다.

일본의 에이스인 미토마는 대회 직전 부상으로 출전이 불투명했으나, 빠른 회복세를 보이며 이날 대회 첫 출전에 성공했다.

공격진에 변화를 준 일본은 추가 득점에 성공했다.

후반 27분 마이쿠마 세이야(세레소 오사카)의 패스를 받은 우에다가 드리블로 상대 수비를 벗겨낸 뒤 박스 안으로 침투, 반박자 빠른 오른발 슈팅으로 3-1을 만들었다.

이후 일본은 리드를 잘 지키며 승리에 성공, 8강에 선착했다.

한편 벤치에서 출발했던 이토는 이번 대회 전 경기 다 그라운드를 밟았으나, 끝내 이날 경기에는 출전하지 못했다.

2023 카타르 아시안컵

이변은 없다…‘우승 후보’ 일본, 바레인 꺾고 8강 진출

[도하(카타르)=뉴시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