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기 옥순♥남자 4호, 극대노 풀고 커플 탄생 (나솔사계)[TV종합]|스포츠동아


사진 제공=SBS Plus, ENA

‘나솔사계’ 9기 옥순과 남자 4호가 전쟁 같은 로맨스 끝에 최종 커플로 거듭났다.

지난 21일 SBS Plus와 ENA ‘나는 SOLO, 그 후 사랑은 계속된다’에서는 9기 옥순과 남자 4호가 최종 선택에서 서로를 선택하는 반전 결말로 ‘솔로민박’에서의 유일한 커플이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9기 옥순은 남자 4호가 자신의 경고에도 ‘옥순즈’ 전체에 여지를 주고 있다고 확신하며 다른 옥순이들 앞에서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9기 옥순은 “내가 최종 선택을 하겠다고 패를 줬는데도 더 이상 말이 안 먹힌다. 올 이즈 오버(All is over)!”라고 선언했다. 반면 남자 4호는 남자 2호 앞에서 “억울한 거나 미안한 걸 못 참는 성격인데 한편으로는 오해를 사기 좋은 캐릭터긴 하다”고 자기반성 모드를 켰다. 남자 3호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내가 열심히 안 산 게 떠오른다. 일타강사였다든지 학원을 아주 크게 해서 재력을 뽐냈으면, 여자들이 나한테 좀 더 관심을 기울이지 않았을까? 조금 후회가 된다”면서 자신을 되돌아봤다.

잠시 후, ‘솔로민박’은 최종 선택을 앞두고 서로의 사진 앞에서 못다 한 말을 전하는 ‘고백의 시간’을 진행했다. 우선 14기 옥순은 남자 1호에게 “3박 4일 동안 설레게 만들어주셔서 감사하다”라고 털어놨고, 제작진과의 속마음 인터뷰에서는 “일단은 한분으로 좁혀졌다”면서도 “더 알아가 보고 싶은 마음은 있는데 결정을 하고 공표를 할지, 결정을 보류해야 할지 고민”이라고 밝혔다.

다음으로 9기 옥순은 남자 3호 앞에서 “3호님 같이 헷갈리게 하지 않는 사람 만나고 싶다. 첫 선택부터 혼자 안 있게 해주시고 끝날 때까지 솔직하게 마음 표현해주셔서 감사하다”면서 눈물을 보였다. 이어 남자 4호의 사진 앞으로 간 9기 옥순은 “4호님은 더 많은 여자들의 관심을 필요로 하는 분이지만 전 선택과 집중을 하는 사람”이라며 “즐거웠던 기억만 가져가겠다”고 전한 뒤 눈물을 쏟았다.

남자 3호는 이른 나이에 엄마를 잃은 9기 옥순을 위로하기 위해, 과거 자신이 위로받았던 글귀를 9기 옥순의 사진 앞에서 읽어 내려갔다. 그는 “태어났고 존재했고 형성된 것은 모두 부서지기 마련”이라는 부처의 유훈을 낭송했고, 복잡한 감정 속 처음으로 눈물을 터뜨렸다. 그런 뒤, 남자 4호는 “사람은 오래 두고 천천히 봐야 알 수 있는 것 아니겠냐. 그래서 좀 천천히 봤으면 좋겠다”고 진심을 어필했다.

마지막으로 남자 1호는 14기 옥순의 사진 앞에서 자신이 제일 좋아하는 노래라는 여명의 ‘사랑한 후에’를 틀어놓은 뒤,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다. 남자 1호는 “좋은데 다가가면 이 사람한테 부담을 줄 것 같다”며 “사랑은 시작될 것 같다”고 14기 옥순을 향한 진지한 마음을 고백했다. 한바탕 눈물을 흘린 네 남자들은 방에서 감정을 진정시켰고, ‘옥순즈’는 최종 선택 직전 잠깐의 피크닉을 즐기기로 했다.

이때, 남자 4호는 “잠깐 이리로 와보겠니?”라며 9기 옥순을 불렀다. 9기 옥순은 “빨리 찾아 헤매봐! 잘 찾잖아, 여자들!”이라며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9기 옥순의 ‘집중 포화’에 남자 4호는 “내가 여자를 그렇게 좋아하면, 너한테 왜 그리 쩔쩔 매겠냐”라고 스윗하게 답했다. 두 사람은 이후, 자리를 옮겨 ‘2차 대화’에 돌입했다. 여기서 9기 옥순은 남자 4호가 최종 선택 후 단체 식사를 추진한 것, 단체 자리에서 14기 옥순에게 과자를 던지며 장난을 친 것, 11기 옥순이 입술에 립밤을 발라준 것 등을 조목조목 언급하며 따졌고, 남자 4호는 “모든 오해들은 너 혼자 생각해서 생긴 거야”라면서도 “그런 기분 들게 해서 미안해”라고 진지하게 사과했다.

이어 남자 4호는 “너한테만 살갑게 대하면 다른 사람들한테 내 마음을 들키는 것 같아서 부끄러웠다. 충분히 표현하지 못한 건 아쉽고 미안하다. 근데 여긴 단둘이 있는 공간이 아니니까 양해해 줬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남자 4호의 말에 마음이 완전히 풀린 9기 옥순은 “난 누구한테 먼저 다가가거나, 마음을 표현해 본 적 없었다”며 그간 남자 4호에게 살갑게 못했던 이유를 설명했다. 남자 4호는 “어쨌든 내가 남을 의식한 거긴 하니까”라며 다시 한번 9기 옥순에게 사과했다. 그때 남자 3호가 두 사람 곁을 지나갔다. 이를 본 9기 옥순과 남자 4호는 “같이 커피 마시자!”며 자리 합류를 제안했다. 또한 9기 옥순은 자신에게 호감을 밝힌 두 남자가 나란히 앉아 있자, “9옥순의 남자들!”이라며 텐션을 폭발시켰고, ‘솔로민박’으로 돌아가는 길에도 “나 되게 퀸카 된 기분~”이라며 즐거워했다.

마침내 다가온 최종 선택의 시간, 남자 1호는 ‘옥순즈’들과 차례로 악수를 나눈 뒤, 14기 옥순을 돌연 확 끌어안았다. 그러나 남자 1호는 최종 선택을 포기했다. 직후, “제 최종 선택으로 하여금 상대에게 부담주기 싫었다”는 속내를 털어놨다. 남자 1호에 이어 14기 옥순 역시 최종 선택을 포기했고, 남자 2호, 11기 옥순, 7기 옥순이 차례로 최종 선택을 하지 않았다.

반면 남자 3호는 “지낸 시간이 정말 꿈만 같았다”며 “우리 사랑이 계속됐으면 좋겠다”고 고백한 뒤, 9기 옥순에게 직진했다. 남자 4호 역시, “귀하고 소중한 시간이었다”면서, “제가 가장 많은 서운함을 드린 분을 선택하겠다”고 한 뒤 9기 옥순에게 향했다. 그러면서 “결국 너였다! 제가 줬던 서운함을 다 지워주겠다”고 프러포즈급 멘트를 날렸다. 9기 옥순은 모두 앞에서 “착한 9옥순으로 다시 만났으면 좋겠다”고 정중히 인사한 뒤, “그동안 화내서 미안해”라며 남자 4호를 최종 선택했다.

‘솔로민박’에서 유일한 커플이 된 두 사람은 드디어 활짝 웃으며 ‘계속될 사랑’을 약속했다. 남자 4호는 “왜 지금이 더 두근거리는지 모르겠다. 세계 평화를 위해 앞으로 빌런은 제가 담당하겠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9기 옥순은 “여기서 A/S 제대로 받고 간다”며 행복해했다. 이로써, 연애 리얼리티 최초의 ‘로맨스 멀티버스’를 탄생시킨 ‘짝’과 ‘옥순즈’ 특집은 대장정을 마쳤고, 다음 주에는 ‘솔로민박’ 5탄인 ‘한 번 더 특집’이 펼쳐질 예정이다. 11기 영철과 9기 영식, 13기 현숙의 ‘폭풍 삼각 관계’로 뜨거운 화제를 모았던 ‘한 번 더 특집’이 이번에는 어떤 남녀들과 함께 ‘솔로민박’을 화끈하게 달굴지에 초미의 관심이 쏠린다.

‘나는 SOLO, 그 후 사랑은 계속된다’는 매주 목요일 밤 10시 30분 SBS Plus와 ENA에서 방송된다.

전효진 동아닷컴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