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명 사망·100명 부상’ 모스크바 총격·폭발…美, 아프간 IS 분파 소행 확인


ISIS-K가 공격 준비 정보 입수→러에 비공개 통보
“푸틴이 아프간·체첸·시리아 이슬람 신도 피 흘려” 선전

러시아 모스크바 외곽 크라스노고르스크의 크로커스 시청에서 22일 무차별 총기난사와 화재가 발생한 뒤 구급차가 도착해 있다. 크라스노고르스크=타스 연합뉴스

 

테러단체 이슬람국가(IS)의 한 분파가 22일(현지시각) 모스크바 공연장 테러가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밝힌 직후 미 당국자들이 사실임을 확인했다고 미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미 당국자들이 이달 아프가니스탄에 본거지를 둔 이슬람국가-호라산(ISIS-K)이 모스크바 공격을 준비하고 있다는 정보를 입수했다고 밝혔다. 한 당국자는 ISIS 조직원들이 러시아에서 활발하게 활동해왔다고 확인했다.

 

미 대테러 당국자들에 따르면 한동안 활동이 뜸했던 IS가 외부에 대한 공격을 늘리려 시도하고 있다. 유럽에서 계획한 음모들이 대부분 봉쇄되면서 IS의 능력이 위축된 것으로 평가된다.

 

뉴욕의 보안 컨설팅회사 수판 그룹의 대태러 전문가 콜린 클라크는 “ISIS-K가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을 자주 비판하면서 지난 2년 동안 러시아에 뿌리를 내렸다”고 말했다.

 

현지시각으로 3월 22일 러시아 모스크바 외곽 대형 공연장에서 폭발로 인한 큰 화재가 발생했다. AP/뉴시스

 

그는 “ISIS-K가 러시아 대통령이 아프가니스탄, 체첸, 시리아에서 이슬람 신도들의 피를 흘리게 했다고 비난하고 있다”고 밝혔다.

 

IS의 지난 1월 이란에 대한 공격에 이은 모스크바 공격으로 이 단체의 해외 공격 능력에 대한 재평가가 이뤄지고 있다.

 

미 당국자들은 지난 7일 공격 가능성을 공개적으로 경고한 것은 물론 러시아 당국자들에게 공격이 임박했음을 비공개로 알렸다고 밝혔다. 미국이 러시아 당국자들에게 공개 경고보다 얼마나 더 많은 정보를 알렸는지는 분명하지 않다.

 

한편 AFP 통신에 따르면 IS는 이날 총격 피해가 알려진 직후 텔레그램에 올린 성명에서 “(IS 전투원들이) 러시아 수도 모스크바 외곽에서 열린 대형 모임을 공격했다”고 말했다.

 

러시아 연방보안국(FSB)은 이 공격으로 최소 40명이 사망하고 100명 이상이 다친 것으로 잠정 집계했다.

 

앞서 22일 저녁 모스크바 북서부 외곽에 위치한 크로커스 시티홀 공연장에선 최소 3명의 무장 괴한이 난입해 무차별적으로 총을 쐈고 이후 대형 화재가 발생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