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3년 만의 아마추어 우승’ 던랩, 파머스 인슈어런스 오픈 기권|스포츠동아


닉 던랩.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33년 만에 아마추어 신분으로 우승한 앨라배마대학 2학년생 닉 던랩(미국)이 이번 주 열리는 파머스 인슈어런스 오픈에 나서지 않는다.

PGA 투어는 23일(한국시간) 던랩이 이번 주는 고향인 앨라배마로 돌아가 가족들과 시간을 보내고 싶다며 출전 포기를 알려왔다고 밝혔다. 던랩은 22일 끝난 아메리칸 익스프레스에서 정상에 올라 1991년 필 미켈슨(미국) 이후 33년 만에 PGA 투어에서 우승한 아마추어 선수로 기록됐다.

우승으로 PGA 투어 시드를 얻은 던랩이 프로 전향을 결정하면 25일 시작되는 파머스 인슈어런스 오픈은 물론 2026년까지 PGA 투어 출전권을 확보할 수 있다. 던랩은 현재까지 프로 전향 일정을 밝히지 않았다.

한편 던랩은 새로 발표된 남자골프 세계랭킹에서 지난주 4129위에서 68위로 무려 4061계단이나 폭등했다. 이는 1986년 세계랭킹이 발표된 이후 일주일 기준 최고 순위 상승이다. 2023년 말 4121위였던 던랩의 세계랭킹은 지난주 4129위로 8계단이나 더 내려갔지만 스폰서 초청으로 출전한 아메리칸 익스프레스에서 정상에 오르며 55.68포인트를 획득, 순위가 폭등했다. PGA 투어에서 아마추어 우승은 1950년 이후 통산 4번째이자 1991년 미켈슨 이후 처음이었다.

김도헌 스포츠동아 기자 dohone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