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시즌 KLPGA 정규투어 ‘30개 대회, 총상금 320억’ 역대 최대|스포츠동아


한국여자프로골프투어(KLPGT)가 22일 2024시즌 KLPGA 전체 투어 일정을 발표했다. 2024시즌 KLPGA 전체 투어는 총 73개 대회에 총상금 약 347억 원으로 펼쳐질 예정이며, 지난 2021시즌 처음으로 300억 원 규모를 넘어선 이후 4년 연속 300억 원을 돌파했다.

정규투어는 대회 수 30개, 총상금 약 320억 원의 역대 최대 규모로 펼쳐진다. 대회 수는 지난 시즌 32개에서 2개 대회가 줄었지만 총상금은 지난해보다 약 2억 원이 늘었다.

평균 상금도 늘었다. 총상금 10억 원 이상 대회가 19개가 되면서 전체 대회의 약 63.4%를 차지하게 됐다. 이에 2023시즌 약 9억9000만 원이었던 평균 상금액은 약 10억7000만 원으로 확대됐고, KLPGA 정규투어 역사상 처음으로 평균 상금 10억 원 시대를 열었다.

정규투어 총상금 320억 원과 평균상금 10억 원을 돌파하게 된 데에는 대회 스폰서의 상금 증액이 큰 역할을 했다. 특히 BC카드, 한국경제신문 공동 주최 대회인 ‘BC카드-한경 레이디스컵’이 무려 6억 원을 증액하면서 총상금 14억 원의 메이저급 규모로 펼쳐지게 된다.

또한 지난 2023시즌 총상금 8억 원을 내걸고 펼쳐진 ‘롯데 오픈’은 4억 원을 증액해 총상금 12억 원으로 몸집을 키웠고, 메이저대회로 열리는 ‘제24회 하이트진로 챔피언십’은 3억 원을 증액해 총상금 15억 원의 규모로 열린다. 이밖에 ‘하이원리조트 여자오픈 2024’는 2억 원을 증액해 총상금 10억 원 대회로 발돋움했고, ‘넥센-세인트나인 마스터즈 2024’도 1억 원을 증액했다.

이렇게 몸집을 키운 정규투어는 오는 3월 ‘하나금융그룹 싱가포르 여자오픈’을 시작으로 개막되며, 뒤이어 열리는 ‘블루캐니언 챔피언십’까지 총 2개 대회가 해외에서 펼쳐진다.

2024시즌 신규 대회인 ‘블루캐니언 챔피언십’은 오는 3월 15일부터 사흘 동안 태국 푸껫에 위치한 블루캐니언 컨트리클럽에서 총상금 65만 달러, 한화 약 8억7000만 원을 놓고 열릴 예정이다.

이후 2주 간의 짧은 휴식을 가진 뒤 국내 개막전으로 열리는 ‘두산건설 We’ve 챔피언십’을 통해 2024시즌 KLPGA 정규투어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린다.

이밖에 총 20개 대회, 총상금 16억8000만 원을 놓고 펼쳐질 드림투어는 오는 4월 8일 시작된다.
특히 1차전으로 펼쳐질 신규대회 ‘KLPGA 두산건설 드림투어 1차전’은 2024시즌 정규투어 국내 개막전을 개최하는 두산건설이 주최사로 나서 눈길을 끈다. 총상금 1억2000만 원의 ‘KLPGA 두산건설 드림투어 1차전’은 정규투어 국내 개막전인 ‘두산건설 We’ve 챔피언십’이 끝난 하루 뒤 같은 장소인 ‘테디밸리 골프앤리조트’에서 열려 출전 선수들은 정규투어와 동일한 코스세팅을 경험할 수 있게 됐다.

점프투어와 챔피언스투어는 각각 16개, 7개 대회가 열리며 각 총상금 4억8000만 원과 4억9000만 원 규모로 진행된다.

김도헌 스포츠동아 기자 dohone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