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경기-240분 혈투’ 한국, ‘4강전 체력 문제’ 극복할까?|스포츠동아


손흥민.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지난 2015년 이후 9년 만에 아시안컵 4강 무대를 밟은 한국이 2경기 연속 120분 승부에 대한 체력적인 문제를 극복할 수 있을까?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3일 오전 0시 30분 카타르 알 와크라에 위치한 알 자누브 스타디움에서 호주와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8강전을 가졌다.

이날 한국은 전반 실점 이후 후반 막판까지 0-1로 뒤졌으나, 후반 추가시간 황희찬의 페널티킥 골, 연장 전반 손흥민의 결승골에 힘입어 2-1로 승리했다.

이에 한국은 지난 2015년 대회 이후 9년 만에 아시안컵 4강 무대를 밟았다. 결승 진출을 놓고 다툴 상대는 지난 조별리그에서 무승부를 기록한 요르단.

한국은 요르단에 비해 객관적인 전력에서 우세를 보인다. 하지만 문제가 있다. 한국이 2경기 연속 120분 승부를 펼친 것.

한국 축구대표팀.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앞서 한국은 지난달 31일 사우디아라비아와의 대회 16강전에서 연장 승부 이후 승부차기까지 가는 접전 끝에 간신히 승리했다.

이후 한국은 단 이틀 휴식을 취한 뒤 이날 호주전에서 또 120분 승부를 펼쳤다. 체력의 한계에 다다랐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

물론 8강전과 4강전 사이에는 사흘의 휴식이 주어진다. 16강과 8강 사이의 휴식 기간보다 길게 쉴 수 있는 것.

손흥민-황희찬.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하지만 지난 2경기에서 240분을 뛴 한국 선수단의 체력이 100% 회복되기는 어렵다. 또 김민재가 경고 누적으로 4강전에 나서지 못한다.

이에 한국의 결승 진출은 체력 회복에 달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요르단에 비해 뛰어난 전력을 갖춘 한국이나 체력 회복 없이는 승리도 없다.

한국이 사흘 휴식 기간 동안 초인과도 같은 힘으로 체력 회복에 성공한다면, 9년 만의 결승 진출은 크게 어렵지 않을 것이다.
조성운 동아닷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