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번 키커 자처한 손흥민 “박지성 형 원망해, 난 후회하고 싶지 않았다”


손흥민. 노컷뉴스손흥민. 노컷뉴스13년 전 악몽은 없었다. 이번에는 당당히 1번 키커로 나서 승리를 이끌었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은 31일(한국 시각)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16강전에서 사우디아라비아와 1-1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4-2로 승리했다.

‘주장’ 손흥민(토트넘)은 한국의 1번 키커로 나섰고, 사우디의 골망을 시원하게 흔들며 쾌조의 출발을 알렸다. 이어 김영권(울산 HD), 조규성(미트윌란), 황희찬(울버햄프턴) 순으로 나서 모두 득점에 성공했다.

수문장 조현우(울산 HD)의 눈부신 선방도 있었다. 조현우는 사우디 3, 4번 키커의 슈팅을 연달아 막아내 8강 진출을 이끌었다.

다음날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열린 회복 훈련 전 취재진과 만난 손흥민은 “1번 키커는 막중한 자리”라면서 “2011년 때 (박)지성이 형처럼 후회하고 싶지 않았다”고 말했다.

2011년 카타르 대회에서 펼쳐진 4강 한일전. 당시 승부차기에서 박지성은 키커로 나서지 않았다.

한국의 키커는 구자철(제주), 이용래(대구), 홍정호(전북) 순으로 나섰는데 모두 실축했다. 다음 순서는 손흥민이었지만, 일본에 0-3으로 패해 기회는 오지 않았다.

박지성은 당시를 떠올리면 여전히 후회가 남는다. 그는 “나는 페널티킥에 자신이 없었다. 후배들에게 기회를 주면 좋겠다고 생각해서 차지 않았다”면서도 “그때로 돌아간다면 직접 차서 후배들의 짐을 덜어주고 싶다”고 말한 바 있다.

취재진과 인터뷰 중인 손흥민. 노컷뉴스취재진과 인터뷰 중인 손흥민. 노컷뉴스당시 막내였던 손흥민은 “형과 워낙 사이가 좋아서 우스갯소리로 이런 이야기를 할 수 있다”면서 “지성이 형을 원망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13년 전처럼 후회하고 싶지 않아서 1번과 5번 중 선택하려 했다”고 덧붙였다.


1번 키커로 나선 손흥민은 자신감이 넘쳤다. 그는 “훈련의 결과라 생각한다. 페널티킥 연습을 많이 했고, 흔들리지 않으려 했다”면서 “선수들에게도 관중들의 야유와 분위기를 신경쓰지 말라고 했다. 모두 책임감을 갖고 멋진 모습을 보여줘서 자랑스럽다”고 전했다.

손흥민은 득점에 성공한 뒤 조현우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그는 “힘을 주고 싶었다. 이제 막아야 하는 입장인데, 조금이라도 힘을 보태서 다음 라운드에 가길 바랐다”고 떠올렸다.

8강에 오른 클린스만호의 분위기는 한껏 올라왔다. 손흥민은 “더 단단해는 계기가 됐다. 기자님들도 그런 감정을 느꼈을 것”이라며 “응원해준 모두가 서로 가까워지고 단단해진 경기였다. 소중한 시간이었다”고 미소를 지었다. 이어 “지난 일은 잊고 다음 경기에 집중하는 것이 우리의 몫”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국의 8강 상대는 2015년 대회에서 패배를 안긴 호주다. 당시 손흥민은 준우승에 그친 뒤 아쉬움에 눈물을 쏟았다.

이번에는 설욕을 다짐했다. 손흥민은 “호주는 좋은 분위기를 유지하고 있다. 분명 쉽지 않은 경기가 될 것”이라며 “축구에는 항상 이변이 생긴다. 패배를 반복하고 싶지 않고, 잘 회복해서 좋은 경기를 하겠다”고 다짐했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