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티, 이란으로 옥수수 나르던 배에 미사일…홍해 사태 후 처음


후티 반군이 공격한 곡물 수송선 스타 아이리스. 연합뉴스
예멘의 친이란 반군 후티가 홍해에서 이란으로 곡물을 싣고 가던 화물선을 공격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로이터 통신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후티가 작년 11월 팔레스타인 지지를 명분으로 홍해에서 민간 선박을 겨냥하기 시작한 이래로 이란이 목적지인 선박이 공격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영국의 해상 보안업체 암브레이에 따르면 이날 홍해 남단 바브 알만다브 해협을 통과하던 마셜 군도 선적의 그리스 선사 벌크선이 미사일 공격을 받았다.

이 배는 2분 간격으로 두 차례에 걸쳐 미사일을 맞았으며, 이에 따라 우현에 물리적인 손상을 받았다.

배가 공격받기 전 예멘 남부 항구 도시인 모카에서 남서쪽으로 약 75㎞ 떨어진 지점의 한 선박 근처에서 발사체가 목격됐다고 암브레이는 전했다.

선박 피격 이후 후티의 야히야 사리 대변인은 성명에서 자신들이 미국 선박 ‘스타 아이리스’를 공격했다고 밝히고 나섰다.

10일(현지시간) 예멘 사나에서 차량에 탑승해 이동 중인 후티 반군. 연합뉴스10일(현지시간) 예멘 사나에서 차량에 탑승해 이동 중인 후티 반군. 연합뉴스
시장분석업체 케이플러는 이 배가 브라질에서 출항했으며, 옥수수를 선적하고 이란으로 향하던 중이었다고 짚었다.


케이플러 관계자는 “이 배는 이란으로 가는 다른 벌크선과 마찬가지로 홍해에서 방향을 바꾸지 않았다”며 “아마 목적지를 고려하면 후티를 우호적으로 생각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한 소식통은 “후티가 이란의 통제를 받지 않고 독자적으로 활동한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꾸며진 일”이라며 “후티가 사전에 이란에 계획을 통보했다”고 언급했다.

미국 국방부 관계자는 “해당 선박이 타격을 받지 않았을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고 로이터는 덧붙였다.

후티는 작년 11월부터 이스라엘이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에서 철수할 때까지 해상을 봉쇄하겠다는 명분으로 홍해에서 군사작전을 지속하고 있다.

미국은 지난달 12일부터 영국 등과 함께 다국적군을 꾸려 예멘 내 반군 관련 군사시설을 타격해왔지만, 후티는 상선을 노린 공격을 멈추지 않고 있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