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보자도 모른다”… 선거구 미확정에 예비후보 대혼란|동아일보


“오늘 아침 출근길에 명함을 돌린 곳이 내 지역구가 맞는지조차 모르겠다.” (더불어민주당 수도권 중진 의원)

“지역구 구분이 확실하지 않다보니 어느 동네에 선거사무소를 두어야 할지도 정하지 못하고 있다.”(국민의힘 수도권 출마 원외 예비후보)

총선이 70일도 남지 않은 상황에서 여야의 선거구 획정 논의가 늦어지면서 이미 후보등록을 마친 예비후보들의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 급한 마음에 선거운동은 시작했지만 ‘깜깜이 선거구’ 탓에 어느 동네까지가 내 지역구인지도 모르겠는 상황이 이어지면서다.

혼란이 가장 극심한 곳은 선거구 획정위원회가 합구 또는 분구를 제안한 지역구다. 경기 부천의 한 현역 의원은 “기존 지역구는 지하철역을 기준으로 나눠져있었는데 획정위안(案)대로라면 그 기준부터 싹 갈아엎어야 한다”며 “일단 현재 지역구 경계가 유지될 것이라는 막연한 믿음으로 선거운동을 하고 있다”고 했다. 획정위는 부천의 4개 지역구를 3개로 합구할 것을 제안한 바 있다.

합구 또는 분구가 예상되는 지역 출마자들은 당장 선거사무소를 어디에 낼 지부터 막막한 상황이다. 공직선거법에 따르면 예비후보는 선거사무소와 후원회 사무소를 1곳씩 설치할 수 있는데, 사무실 건물 외벽에 대형 현수막을 내걸 수 있기 때문에 사무실 입지 선정은 가장 중요한 초기 선거운동 전략 중 하나다.

선거구 획정위가 분구를 제안한 경기 화성 지역 출마를 선언한 한 민주당의 한 예비후보는 “후원회 사무실은 기존 지역구에, 선거사무소는 새로 생길 지역구로 예상되는 곳에 두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했다. 국민의힘 경기 평택갑 최호 예비후보도 통화에서 “어디에 현수막을 걸어야 할지 판단이 되지 않는 상황”이라고 했다.

분구나 합구 이슈가 없는 곳 역시 예비후보들이 우왕좌왕하기는 마찬가지다. 선거구 인구수 하한 혹은 상한을 맞추기 위해 선거 때마다 경계 조정이 이뤄지는데, 이마저도 안갯 속이기 때문이다. 민주당의 충청 지역 원외 예비후보는 “기존 지역구 밖 경계 조정이 예상된 곳까지 일단 돌아다니며 명함을 뿌리고 있다”고 했다.

상황이 이런데도 양당 지도부는 사실상 손을 놓고 있는 건 선거구 획정 협상이 선거제 협상과 맞물려 있기 때문. 민주당의 한 지도부 의원은 “현장에서 겪는 어려움을 충분히 잘 알고 있지만 선거제 협상이 아직 진행 중이라 선거구 획정만 먼저 결론내릴 수 없다”고 했다. 정치권 관계자는 “거대 양당이 선거제 협상 과정에서 각자 원하는 선거구 밑그림을 ‘교환 수단’으로 활용하려다 보니 선거구 획정이 같이 늦어지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분구 예정인 지역의 국민의힘 예비후보는 “여야를 떠나서 모든 후보들이 안고 있는 문제”라며 “당 입장에서도 획정을 빨리해야 후보도 정하고 선거운동에 본격적으로 해서 승리할 수 있는 것 아니냐”고 분통을 터뜨렸다. 민주당 중진 의원도 “양당 지도부가 선거구 획정을 차일피일 미루는 사이 현장을 뛰는 후보들만 새우등 터지는 상황”이라며 “이재명 대표가 선거제 결단부터 빨리 내려 협상 물꼬를 터야 한다”고 했다.

22대 총선

국민의힘, ‘사격 황제’ 진종오 총선 인재 영입 추진

강성휘 기자 yolo@donga.com
권구용 기자 9dragon@donga.com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