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루룩 몇번에 9000원…칼국수, 반갑잖은 사상 최고가



외국 물가가 치솟고 있는 가운데 서울의 칼국수 한 그릇 가격이 처음으로 9000원을 넘어서며 서민 먹거리 물가가 가중되고 있다. 13일 한국소비자원 가격정보종합포털 ‘참가격’에 따르면 1월 서울 기준 칼국수 등 8개 대표 메뉴 중 칼국수·냉면·비빔밥 3개 품목의 가격은 지난해 12월보다 상승했다. 칼국수 한 그릇 가격은 지난해 12월 8962원이었지만, 1월 9038원으로 올라 처음으로 9000원을 넘어섰다. 같은 기간 냉면 한 그릇 가격은 1만1308원에서 1만1385원으로, 비빔밥 한 그릇 가격은 1만577원에서 1만654원으로 올랐다. 일부 칼국수 전문점의 칼국수 한 그릇 가격은 이미 1만원을 넘어섰다. 2017~2023년까지 7년 연속으로 미쉐린 가이드 ‘빕 구르망’에 선정된 칼국수 전문점 명동교자는 2022년 2월 칼국수, 비빔국수, 만두 등 전 메뉴 가격을 1000원씩 인상하며 칼국수 1만원 시대를 열었다. 이어 이어 지난해 12월에도 칼국수·비빔국수 가격을 1만1000원으로 올렸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