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선홍 “선수들 모두 마음을 열고 화합 할 때…내일이 그날이 되기를”|동아일보


황선홍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2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태국과의 경기를 하루 앞두고 열린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4.3.20/뉴스1 ⓒ News1

황선홍 국가대표팀 임시 감독이 “선수들 모두 마음을 열고 화합해서 하나가 돼야 한다. 운동장 안에서 그런 모습이 나와야 하는데, 내일이 그날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황선홍호 한국은 21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태국을 상대로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C조 조별리그 3차전을 치른다.

황 감독과 주장 손흥민(토트넘)은 경기 하루 전인 20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공식 기자회견을 갖고 경기에 임하는 각오와 팀 분위기 등에 대해 전했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 경질 후 임시 지휘봉을 잡은 황 감독은 ‘이강인 논란’과 ‘카드 논란’ 등으로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서 과정과 결과를 모두 잡아야 하는 어려운 미션을 받아들었다.

특히 관심을 끄는 건 대표팀 핵심 선수인 손흥민과 이강인(파리생제르맹)의 갈등을 어떻게 푸느냐다.

둘은 지난 아시안컵 기간 도중 물리적 충돌을 빚어 논란이 됐는데, 황 감독은 “운동장에서 생긴 일은 운동장에서 풀어야 한다”며 3월 A매치에 둘을 모두 발탁하는 정면 돌파를 선택했다.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손흥민이 2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태국과의 경기를 하루 앞두고 열린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오른쪽은 황선홍 감독. 2024.3.20/뉴스1 ⓒ News1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손흥민이 2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태국과의 경기를 하루 앞두고 열린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오른쪽은 황선홍 감독. 2024.3.20/뉴스1 ⓒ News1

황 감독은 태국전을 앞두고 “좋은 모습을 보여야 하는 중요한 경기다. 무엇보다 하나 된 모습이 중요하고, 그 부분에 가장 초점이 맞춰져야 한다. (이)강인이와 선수들이 합심해서, 마음을 열고 같이 화합해야 한다. 운동장 안에서 그런 모습들을 보여줘야 하는데 (태국전이 열리는) 내일이 그날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황 감독은 태국이라는 쉽지 않은 팀을 상대로 좋은 경기력과 결과를 보여, 아시안컵 부진으로 성난 팬들의 마음도 달래야 한다.

황 감독은 “태국은 짜임새가 있고 기술적이며 카운터에도 능하다”고 평가한 뒤 “하지만 이번 경기에서는 상대가 어떻게 하느냐보다 우리의 마음가짐이 더 크게 작용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우리 홈에서 하는 경기이기 때문에 승리에 대한 확신을 갖고 임할 것이다. 분위기는 나쁘지 않다. 팬들에게 승리라는 결과를 드려 보답할 것”이라고 각오를 전했다.

(서울=뉴스1)

지금 뜨는 뉴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