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로템, 지난해 영업이익 2100억… 전년比 42%↑… ‘방산’ 호실적 주도|동아일보


전년 대비 매출 13% 신장

방산, 자동차·제철설비가 성장 이끌어

수주잔고도 전년 대비 34% 늘어… 향후 성장세 이어질 듯

현대로템은 31일 지난해 매출액 3조5874억 원, 영업이익 2100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 대비 매출은 13%, 영업이익은 42% 늘어난 결과로 성장의 주요 원인은 디펜스솔루션(방산)과 에코플랜트(자동차·제철설비) 부문의 매출 확대 영향이다.

디펜스솔루션 부문 지난해 매출은 1조5781억 원으로 전년 대비(1조592억 원) 49% 신장했으며 에코플랜트 부문도 지난해 4557억 원의 매출을 올려 전년 대비(3253억 원) 40% 성장했다.

현대로템의 지난해 전체 사업 수주금액은 7조6709억 원으로 전년 대비 16% 늘어나는 호실적을 거뒀으며, 수주잔고도 전년 대비(13조890억 원) 34% 늘어난 17조5003억 원을 기록하며 향후 전망을 밝게 했다.

업계에서는 현대로템의 고객 수요가 꾸준히 확대됨에 따라 올해 매출·영업이익이 동반 상승할 것으로 보고 있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방산·자동차·철도 분야 주요 매출 증가를 구현하고 성장을 계속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김상준 동아닷컴 기자 ksj@donga.com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