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이다현은 데뷔 후 처음으로 ‘웃으며 끝내는 시즌’을 그린다!|스포츠동아


현대건설 이다현. 사진제공 | KOVO

V리그 여자부 현대건설 이다현(23)은 자타가 인정하는 ‘포스트 양효진’의 선두주자다. 큰 키(185㎝)와 운동능력에 스타성까지 겸비한 그는 2019~2020시즌 데뷔 후 알찬 성장세 속에 국가대표 미들블로커(센터)로도 입지를 굳혔다.

그러나 이다현은 지금까지 단 한 번도 웃으면서 시즌을 끝낸 적이 없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 때문에 팀이 정규리그 1위를 달리고 있던 데뷔시즌과 2021~2022시즌이 모두 조기에 종료됐다. 이후 한국배구연맹(KOVO)이 현대건설의 정규리그 1위 기록을 인정했지만, 챔피언 결정전이 열리지 않으면서 아쉽게 시즌을 마쳤다.

시련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2020~2021시즌에는 팀이 정규리그 최하위에 그쳤고, 2022~2023시즌에는 정규리그 1위를 달리다가 막판 2위로 추락해 3위 한국도로공사와 플레이오프(PO)를 치렀다. 설상가상으로 도로공사에 2전패로 고배를 마시면서 챔피언 결정전에 나서지 못했다. 이다현은 “지난 시즌 도로공사와 PO에서 상대 베테랑들의 여유가 부러웠다. 여유가 곧 실력에서 나온다는 교훈을 얻었다”며 “지금까지 목표 달성을 눈앞에 두고 놓친 순간이 너무 많았다. 도로공사와 PO는 트라우마가 아닌 동기부여가 됐다”고 지난 시즌을 되돌아봤다.

현대건설은 2위 흥국생명과 치열한 1위 경쟁 끝에 기어이 올 시즌 챔피언 결정전 직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그러나 이다현은 정규리그 우승의 기쁨을 만끽하는 대신 흥국생명-정관장의 PO 승자와 펼칠 챔피언 결정전만 바라보고 있다. 아직은 긴장을 늦출 시기가 아니라는 말을 거듭 강조했다. 그는 “현재 (양)효진 언니와 위파위(태국)가 목디스크와 어깨 부상으로 고생하고 있어 나도 공격에서 적극적으로 힘을 보태야 한다. 개인 첫 ‘봄배구’ 무대였던 지난 시즌 PO에서 아무것도 하지 못해 올 시즌에는 꼭 제 몫을 하고 싶다”며 “데뷔 후 매 시즌 마침표를 잘 찍지 못했다. 많은 연습량은 곧 좋은 경기력과 높은 자신감으로 이어지는 만큼, 독하게 챔피언 결정전을 준비해 마지막에 꼭 웃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권재민 기자 jmart220@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