햄스트링 부상 이정후, 또 시범경기 선발 라인업 제외|동아일보


이정후, 지난 14일 경기 도중 햄스트링 부상

ⓒ뉴시스

이정후(26·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2024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시범경기 선발 라인업에서 또다시 제외됐다.

샌프란시스코는 20일(한국시각) 오전 미국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의 스코츠데일 스타디움에서 캔자스시티 로열스와 일전을 치른다.

이정후가 선발 라인업에 제외돼, 중견수 자리는 루이스 마토스가 이름을 올렸다.

이정후는 지난 14일 신시내티 레즈와 시범경기에 선발 출전해 1타수 1안타 1볼넷 1득점을 기록한 뒤 4회 조기 교체됐다.

당시 밥 멜빈 샌프란시스코 감독은 이정후가 다리 뒤쪽에 약간의 뻐근함을 느껴 교체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샌프란시스코는 햄스트링 근육통이 악화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이정후가 2~3일간 야구 관련 활동을 하지 못하도록 했다.

이정후는 재검진을 통해 20일 복귀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었다. 아직 회복이 완전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서울=뉴시스]

지금 뜨는 뉴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