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메가시티-경기분도 둘다 공감…경기도 재편 TF 구성할 것”|동아일보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31일 경기 수원 영통구 한국나노기술원에서 열린 반도체 산업 현장 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4.1.31. 뉴스1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31일 “메가시티론만이 아니라 서울과 경기도의 생활권을 시민들의 요구에 맞게 재편하는 TF(태스크포스)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이날 오후 경기 수원시 한국나노기술원에서 기자들과 만나 “서울권으로 편입되는 메가시티론과 경기도의 시민들 생활의 편익을 위해 경기를 분할해야 한다는 부분 둘 다에 공감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경기도가 대단히 커졌다. 너무 커졌다”며 “그렇지만 큰 틀로 보면 하나의 생활권은 아니다. 경기도의 어떤 도시나 지역은 이미 서울권”이라고 했다.

이어 “한편으로는 경기 북부에 있는 분들은 행정이나 비즈니스 처리를 위해 서울을 우회해 수원으로 내려가야 한다”며 “그것이 경기 북부의 발전을 막고 있는 면도 있다”고 전했다.

한 위원장은 “서울권으로 편입되고 싶어 하는 논의, 경기도를 분도 하자는 논의가 있다”며 “양립 불가능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린 여당이고 정부는 행정권을 갖고 있다”며 “시민들이 원하시면 우리가 그냥 단순히 동의하겠다는 게 아니라 팔 걷고 나서서 행정력을 동원해 적극 추진해 드리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메가시티 따로, 분도 따로가 아니라 경기도 전체에 있어서 효율적이고 시민들이 원하는 삶을 만들기 위해 하나로 저희가 중점적으로 검토하고 실천하겠다는 취지”라고 덧붙였다.

새로 출범할 TF의 논의를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김동연 경기도지사와 함께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서로 생각이 같다면 누구든 같이 못할 이유가 뭐겠냐”며 “중요한 건 이 길의 끝에서 경기도민들이 만족할 만한 결과가 나오는 것이다. 저희는 그것만 보고 가겠다”고 했다.

한 위원장은 다음달 1일 새롭게 재편될 TF를 이끌 위원장 인선 등을 발표할 예정이다.

국민의힘

한동훈, 격전지 수원 찾아 “철도 지하화로 맨해튼 스카이라인 생길 것”

(서울·수원=뉴스1)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