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국가 위협세력 응징해야”… 이재명 “양안 문제에 왜 개입하나”


李, 與후보 친일발언 거론하며 공세
韓 “법카로 일제 샴푸 쓰면서…” 응수

李 “대만해협 우리가 왜 개입하나”
韓 “尹정부는 中에 끌려다니지 않아”

여론조사 국힘 34% 민주 33% 접전
용산리스크에 급락한 與 서울 표심
1주 만에 반등… 민주당 다시 제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2일 4·10 총선에 대해 “완벽한 신한·일전”이라고 규정하자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법인카드로 일제 샴푸만 쓰는 사람이 무슨 한·일전 얘기를 하냐”고 맞받았다. 총선이 정책·공약 논쟁이 실종된 ‘무쟁점 선거’로 치러지는 양상을 보이면서 네거티브 공세가 격화하고 있다.

이 대표는 이날 충남 서산 동부시장에서 윤석열정부를 겨냥해 “일본의 핵오염수 방출을 왜 한국 정부가 나서서 도와주고 지지하느냐”며 “머릿속에 일본이 가득 찬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이 대표는 충남 서산·태안 현역인 국민의힘 성일종 후보의 ‘이토 히로부미 인재’ 발언과 정승연(인천 연수갑) 후보의 ‘열등의식’ 발언 등도 거론하며 “총선에서 정체성이 의심되는 후보들은 다 떨어뜨려 대한 독립 국가임을 확실히 보여 주자”고 했다.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왼쪽)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공동취재

이 대표는 당진 전통시장에서는 윤석열정부 대중국 외교 기조에 대한 비판을 쏟아냈다. 그는 “왜 중국에 집적거리냐. 그냥 ‘셰셰’(고맙습니다), 대만에도 ‘셰셰’ 이러면 되지”라며 “양안(중국과 대만) 문제에 우리가 왜 개입하나. 대만해협이 어떻게 되든, 중국과 대만 국내 문제가 어떻게 되든 우리와 무슨 상관있나”라고 했다.

한 위원장도 같은 날 당진 전통시장에서 이 대표의 이 비판에 대해 “우리는 국제 사회에서 인정받고 국익을 지키는 정치를 할 것”이라며 “윤석열정부는 중국에 끌려가지 않는 사람들”이라고 했다. 한 위원장은 경기 안성 전통시장에서 취재진을 만나선 이 대표의 ‘신한·일전’ 언급에 대해 “법인카드로 일제 샴푸만 쓰는 사람이 무슨 한·일전 얘기를 하는지. 본인 스스로 가슴에 손을 얹고 반성하라는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이 대표 배우자 김혜경씨의 경기도 법인카드 유용 의혹 공익제보자 A씨가 언론 인터뷰에서 ‘이 대표가 쓰는 일제 샴푸를 사러 청담동까지 심부름을 다녔다’는 취지로 주장한 내용을 상기시킨 것이다.

한편 총선이 19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국민의힘과 민주당 지지율이 오차범위 내 접전 양상을 보이고 있다. 다만 역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약 3주 전 정당 지지율은 실제 각 정당 의석수로 이어지지 않는 모습을 보여 왔다.


한국갤럽이 지난 19∼21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1명 대상으로 진행한 조사(이동통신 3사 제공 무선전화 가상번호 무작위 추출 통한 전화조사원 인터뷰 조사.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에서 국민의힘 지지율은 34%, 민주당 33%로 집계됐다.

지역별로 보면 국민의힘의 경우 서울 지역 지지율 반등이 두드러졌다. 국민의힘은 3월 1주차(5∼7일) 조사에서 서울 정당 지지율 45%를 기록한 뒤 2주차(12∼14일) 조사에서 30%로 하락했지만, 이번 3주차 조사에서 다시 9%포인트가 올라 39%로 집계됐다. 반면 민주당의 서울 지지율은 3월 1주차 24%에서 2주차 32%로 올랐다가 3주차 조사에서 6%포인트 하락해 26%를 기록했다. 2주차 국민의힘 서울 지지율 급감을 놓고 이종섭 전 국방부 장관의 호주 출국 논란에 따른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고, 수도권 지역 국민의힘 후보들 사이에서 대통령실의 조치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분출한 터다.

다만 전문가들은 ‘정당 지지율’은 실제 총선 결과와 연관성이 높지 않다고 평한다. 박성민 ‘정치컨설팅 민’ 대표는 이날 통화에서 “정당 지지율 총 합산은 60% 정도밖에 안 된다”며 “대통령 지지율과 어떤 선거 구도를 지지하느냐가 (실제 선거 결과에) 더 유의미한 영향을 미친다”고 지적했다.

그런 이유에서 이날 발표된 한국갤럽 여론조사에서 ‘정부 견제를 위해 야당이 다수 당선돼야 한다’는 응답률이 절반을 넘는 51%를 기록한 게 보다 유의미한 지표가 된다는 평이다. 반면 ‘정부 지원을 위해 여당이 다수 당선돼야 한다’는 답변은 36%에 그쳤다. 김관옥 정치경제연구소 민의 소장은 “지금 야당이 공천이나 위성정당 등 문제에서 실책을 많이 하고 있는데도 지역구 여론조사에서 민주당이 앞서는 결과가 여럿 나오는 걸 봐도 이번 선거가 정권 심판 성격으로 굳어 가는 모양새”라고 진단했다.

김승환·김병관·김현우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