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野준연동제, 조국이 뒷문으로 의원 배지 달 수 있는 제도”|동아일보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13일 “도덕적으로 민주당에서조차 출마할 수 없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뒷문으로 우회해서 국회의원 배지를 달 수 있는 제도가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라고 밝혔다.

한 위원장은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조 전 장관의 신당 창당 및 검찰 개혁 발언에 대해 “조 전 장관을 비난하고 싶지 않다”며 “문제는 준연동형”이라고 입을 열었다.

그는 “조 전 장관은 우리가 주장하는 병립형 제도에서는 국회의원 배지를 달 수 없다”며 “이재명 대표가 이끄는 민주당이 지금 야합으로 관철하려 하는 소위 말하는 준연동형 제도 하에서는 이 틈이 보인다”고 했다.

이어 “조 전 장관이 국회의원이 될 수 있는 선거제가 국민의 의사를 반영할 수 있는 제도인가”며 “아니면 조 전 장관이 국회의원이 되는 것을 엄두도 못 내는 제도가 국민의 의사를 제대로 반영한 제도인가”고 반문했다.

한 위원장은 “조 전 장관은 민주당으로도 못 나온다. 이재명 대표 때문에 도덕적으로 극단적으로 낮아져 있는 민주당에서조차 출마해서 배지를 달 수 없다”며 “준연동형 제도하에서 라면 사실상 민주당의 지원으로 조 전 장관은 4월에 국회의원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선거제는 누구를 당선되게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절대로 당선되지 않아야 하는 사람이 당선되지 않도록 하는 것도 중요한 제도”라며 “민주당이 추진 중인 제도는 그렇지 않은 제도이다. 그 점에 대해 책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설을 앞두고 합당한 세력인 개혁신당과 관련해서는 “선거에서 배지를 달기 위해 모인, 원래 생각과 지향점이 다른 사람들”이라며 “일종의 ‘영주권을 얻기 위한 위장 결혼’과 비슷한 것”이라며 “생각이 다르고 생각을 같이 모을 생각이 없다”고 꼬집었다.

이어 “국민의힘은 김경률 비대위원도 있고, 훨씬 오른쪽도 있다”며 “하지만 지향점이 같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현역-용산출신이 벌써 싸워”… 흑색선전까지 판치는 김천·구미을[총선 LIVE]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