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겨 김채연, 세계선수권 동메달…이해인은 6위·유영 12위|동아일보


한국 피겨, 내년 여자 싱글 출전권 3장 확보

ⓒ뉴시스

한국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기대주 김채연(수리고)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채연은 23일(한국시각) 캐나다 몬트리올의 벨 센터에서 열린 2024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72.81점, 예술점수(PCS) 63.87점을 합해 136.68점을 받았다.

쇼트프로그램 점수(66.91점)와 합해 총점 203.59점을 얻은 김채연은 222.96점을 얻은 사카모토 가오리(일본), 212.16점의 이사보 레비토(미국)에 이어 3위에 올랐다.

지난해 처음으로 출전한 세계선수권대회에서 6위를 차지했던 김채연은 두 번째 출전에서 개인 첫 메달을 품에 안았다.

지난달 열린 2023~2024 ISU 4대륙선수권대회에서 은메달을 땄던 김채연은 두 대회 연속 입상에 성공하며 상승세를 자랑했다.

김채연은 쇼트프로그램에서 6위였으나 프리스케이팅에서 한층 안정적인 연기를 선보이며 시상대에 섰다.

쇼트프로그램에서 73.55점으로 3위였던 이해인(고려대)은 프리스케이팅에서 TES 56.44점, PCS 65.49점으로 121.93점을 받았고, 총점 195.48점으로 6위가 됐다.

함께 출전한 유영(경희대)은 프리스케이팅에서 TES 56.16점, PCS 60.82점으로 115.98점을 획득, 쇼트프로그램 점수 67.37점과 합해 총점 183.35점을 받아 12위에 자리했다.

이로써 한국 피겨는 내년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출전권 3장을 확보했다.

세계선수권 출전권은 전년도 대회 성적에 따라 국가별로 배분한다. 한 국가에서 2명 이상이 출전할 경우 상위 2명의 순위를 합친 숫자가 13 이하면 3장, 14~28 사이면 2장, 29 이상이면 1장을 준다.

김채연이 3위, 이해인이 6위가 되면서 내년에도 세계선수권 여자 싱글에 3명의 선수가 나갈 수 있게 됐다.

마지막 조 첫 번째 순서로 빙판 위에 나선 김채연은 프리스케이팅 곡인 ‘광녀들의 무도회(Le bal des folles)’에 맞춰 연기를 시작했다.

첫 과제인 더블 악셀을 깔끔하게 소화한 김채연은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완벽하게 뛰어 기본점 10.10점에 수행점수(GOE) 1.43점을 챙겼다.

트리플 루프까지 클린 처리한 김채연은 트리플 플립에서 에지 사용에 주의하라는 어텐션 판정을 받았다.

플라잉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을 최고 난도인 레벨4로 처리한 김채연은 10%의 가산점이 붙는 연기 후반부 첫 과제인 트리플 플립-더블 토루프-더블 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에서 첫 점프 어텐션 판정이 나왔다.

그러나 트리플 러츠-더블 악셀 시퀀스 점프를 깔끔하게 뛰어 GOE 1.18점을 더한 김채연은 스텝 시퀀스(레벨4)와 코레오 시퀀스로 연기를 이어갔다.

김채연은 마지막 점프 과제인 트리플 살코에서 쿼터랜딩(점프 회전수가 90도 수준에서 모자라는 경우) 판정이 나와 GOE 0.61점이 깎였다.

김채연은 플라잉 카멜 스핀(레벨4),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레벨4)으로 연기를 마쳤다.

지난해 세계선수권에서 은메달을 땄던 이해인은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에서 첫 점프를 1회전으로만 처리하는 등 점프에서 잇단 실수가 나와 2년 연속 입상이 좌절됐다.

사카모토는 쇼트프로그램에서 4위에 머물렀으나 프리스케이팅에서 큰 실수없는 연기를 펼쳐 세계선수권 2연패를 달성했다.

한편 아이스댄스의 임해나-취안예(이상 경기일반) 조는 리듬댄스에서 TES 40.83점, PCS 31.06점을 합해 71.89점을 받아 14위가 됐다.

임해나-취안예는 24일 프리댄스를 치른다.

[서울=뉴시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