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러스엠 “영화 ‘서울의 봄’ 불법 유출 법적 대응” [연예뉴스 HOT]|스포츠동아


사진제공|플러스엠엔터테인먼트

1300만 관객을 동원한 영화 ‘서울의 봄’이 불법 유출되자 투자배급사 측이 법적대응을 예고했다. 투자배급사인 플러스엠엔터테인먼트와 제작사 하이브미디어코프는 12일 “일부 온라인 유저들이 특정 플랫폼과 링크를 활용해 ‘서울의 봄’ 영상 파일을 공유하고 있는 정황을 확인했다.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묻고 강력하게 대응하겠다”며 “현재 최초 유포자를 비롯해 영상 파일을 시청하고 링크를 공유한 이들을 특정하기 위한 작업을 시작했고, 피해 확산 범위에 따라 조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정연 스포츠동아 기자 annjoy@donga.com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