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이앤씨, 파나마 초등학교에 ‘K-콘텐츠’ 전파|동아일보


도서관 짓고 K팝 접목 교사 연수도

포스코이앤씨가 파나마 파나마시티의 한 초등학교에 디지털 학습기기를 전달하고 도서관을 조성해주는 사회공헌 활동을 펼쳤다고 18일 밝혔다.

회사는 태블릿 기기 45대와 인공지능(AI) 기반의 영어·수학 학습 프로그램을 기증하고, 사용하지 않던 빈 교실을 도서관으로 바꾸는 공사를 진행했다. 도서관에는 한국 문화 관련 도서와 가구, TV, 노트북, 에어컨 등을 기증했다. 40명의 교사를 대상으로 K팝 등을 접목한 교육 프로그램 연수도 진행했다. 포스코이앤씨는 파나마에서 메트로 3호선 차량기지 이외에 복합화력발전소와 액화천연가스(LNG) 탱크터미널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포스코이앤씨 관계자는 “현장과 가까운 지역사회에 있는 어려운 아동들을 대상으로 교육·문화·체육 등 사회공헌 활동을 꾸준히 진행할 것”이라고 했다.


최동수 기자 firefly@donga.com

지금 뜨는 뉴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