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스트 라이브즈’ 셀린 송, 미 감독조합 신인감독상


영화 ‘패스트 라이브즈’ 셀린 송 감독. CJ ENM 제공한국계 캐나다인 셀린 송(36) 감독이 영화 ‘패스트 라이브즈’로 미국감독조합(DGA)이 수여하는 신인 감독상을 받았다.


10일(현지시간)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셀린 송 감독은 이날 로스앤젤레스(LA) 베벌리힐튼 호텔에서 열린 제76회 연례 시상식에서 ‘첫 장편영화 감독상’을 수상했다. 한국계 감독이 이 상을 받은 건 처음이다.

송 감독은 영화 ‘넘버 3′(1997)를 연출한 송능한 감독의 딸이다. 그의 데뷔작인 ‘패스트 라이브즈’는 한국에서 어린 시절을 함께 보낸 두 남녀가 20년 만에 미국 뉴욕에서 재회하는 이야기를 그렸다. 주인공 역은 한국계 미국 배우 그레타 리가, 상대역은 한국 배우 유태오가 맡았다. 대사의 대부분이 한국어다.

DGA 시상식의 최고상인 장편영화 감독상은 ‘오펜하이머’를 연출한 크리스토퍼 놀런 감독에게 돌아갔다.

한편 ‘패스트 라이브즈’는 다음달 열리는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과 감독상 부문에 노미네이트됐다. ‘오펜하이머’, 바비’ 등과 작품상을 놓고 경쟁한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