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손흥민 없이 4위 복귀…브렌트퍼드에 3-2 역전승|스포츠동아


토트넘의 3번째 골을 넣은 히샤를리소. 최근 리그 7경기 7골을 무서운 상승세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토트넘이 ‘주장’ 손흥민의 부재에도 브렌트퍼드에 역전승을 거두고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4위로 순위를 끌어올렸다.

토트넘은 1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브렌트퍼드와 2023~24 EPL 22라운드 안방 경기에서 3-2로 승리했다.

13승4무5패로 승점 43(골득실+14)이 된 토트넘은 애스턴 빌라(승점 43·골 득실 +14)와 승점 및 골득실이 모두 같아졌지만, 다 득점에서 앞서 4위로 한 계단 올라섰다.

토트넘은 지난해 12월 29일 브라이턴 앤드 호브 앨비언에 2-4로 패해 5위로 떨어진 이후 한 달여 만이자 2024년 들어 처음으로 4위 자리를 되찾았다.

토트넘은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 직행권 마지노선인 4위 안에 드는 게 주요 목표 중 하나다.

패한 브렌트퍼드(승점 22)는 15위를 지켰다. 강등권에 불과 승점 4점 앞서 있어 입지가 불안하다.

양 팀 합쳐 28개의 슈팅을 주고받은 치열한 공방전에서 홈팀은 전반 먼저 실점하며 불안하게 출발했으나, 후반 초반 3골을 몰아치며 역전에 성공했다.

토트넘은 전반 15분 닐 모페에게 선제골을 내줬다. 하프라인 부근에서 왼쪽 풀백 데스티니 우도기의 어이없는 패스 미스가 결국 골로 이어졌다.

0-1로 뒤진 채 후반전을 맞은 토트넘은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와 브레넌 존슨을 중앙 미드필더로 교체 투입하며 중원 강화에 나섰다. 그리고 골 폭풍을 일으켰다.

토트넘 제임스 매디슨이 부상에서 돌아와 선발 출전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토트넘은 후반 3분 우도기가 실수를 만회하는 동점골을 뽑아낸데 이어 1분 뒤 교체 멤버 존슨의 추가골에 이어 후반 11분 히샤를리송의 득점까지 터져 순식간에 3-1로 경기를 뒤집었다. 단 8분 동안 3골을 몰아넣었다.

토트넘은 후반 22분 우도기의 백패스가 브렌트퍼드의 이반 토니에게 그대로 연결 돼 추격 골을 내줬지만, 더는 실점하지 않았다.

히샤를리송은 최근 리그 7경기에서 7골을 터트렸다. 이는 그가 이전 47경기에서 득점한 것보다 1골 더 많은 수치다.

손흥민과 찰떡 호흡을 보여주며 토트넘의 초반 상승세를 이끌다 부상으로 한동안 경기를 뛰지 못한 제임스 매디슨은 이날 복귀전을 치렀다. 작년 11월 6일 이후 처음 선발 출전한 매디슨은 공격포인트를 기록하지는 못 했지만 팀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