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구 게이트’ 이강인, 고개 숙여 사과…손흥민 “용기 있는 행동”[영상]


‘하극상 논란’의 중심에 섰던 축구대표팀 이강인이 2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월드컵경기장에서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C조 3차전 공식훈련 전 입장을 밝히고 있다. 황진환 기자‘탁구 게이트’로 인한 한국 축구 대표팀의 갈등이 봉합됐다.


태국과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3차전을 하루 앞둔 20일 서울월드컵경기장. 황선홍 임시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이날 태국전 대비 최종 훈련을 소화했다.

한국 축구는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준결승 탈락 후 각종 논란으로 얼룩졌다. ‘탁구 게이트’, ‘카드 게이트’ 등 거듭된 사건과 추문으로 축구 팬들에게 큰 상처를 안겼다.

특히 한국 축구의 차세대 간판으로 기대를 모은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은 ‘탁구 게이트’의 중심에 서 한 순간에 ‘문제아’로 전락했다. 이강인은 아시안컵 기간 ‘주장’ 손흥민(토트넘)에게 항명해 하극상 논란을 빚었다.

소속팀 일정 탓에 합류가 늦어진 이강인은 전날(19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그리고 이날 황선홍호에 합류해 훈련 전 취재진 앞에서 ‘탁구 게이트’에 대한 사과를 전했다.

이강인은 “일단 이렇게 많이 찾아와 주셔서 너무 감사드리고, 이번에 기회를 주신 황선홍 감독님께 감사의 인사 드립니다”라면서 “아시안컵 기간 너무 많은 사랑과 관심, 그리고 너무 많은 응원을 해주셨는데 그만큼 보답해드리지 못하고 실망시켜드려 너무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었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저도 이번 기회로 너무 많은 것을 배우게 됐고, 모든 분들의 쓴소리가 저한테 너무 앞으로도 큰 도움이 되면서 많은 반성을 하고 있는 것 같다”면서 “앞으로는 좋은 축구 선수뿐만 아니라 더 좋은 사람, 그리고 팀에 더 도움이 되고 모범적인 사람이 될 수 있도록 많이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축구 국가대표팀 주장 손흥민이 2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월드컵경기장에서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C조 3차전 공식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축구 국가대표팀 주장 손흥민이 2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월드컵경기장에서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C조 3차전 공식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앞서 이강인은 영국 런던에 있던 손흥민을 직접 찾아가 용서를 구한 바 있다. 그리고 이번 소집에서 대표팀 동료들을 만나 물의를 일으킨 데 대해 고개 숙여 사과했다.


이에 손흥민은 “(이)강인이와 영국에서도 만났고, 어제도 다같이 만나는 자리가 있었다”면서 “강인이가 모든 선수들 앞에서 어떤 행동을 했고, 무엇을 잘못했는지에 대해 진심 어린 사과를 했다”고 전했다. 이어 “분명히 사과할 용기도 필요한데, 용기 있는 모습을 보여줬다”고 격려했다.

손흥민은 이번 계기로 대표팀이 똘똘 뭉치길 바랐다. 그는 “모든 사람들이 실수를 통해 많은 것을 배운다고 생각한다”면서 “강인이가 더 단단해지고 대표팀이 어떤 의미인지 깨닫는 계기가 됐을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황 감독은 뒤숭숭한 분위기를 떨치기 위해 ‘원 팀’을 강조했다. 그는 “지금은 하나 된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강인이가 함께 힘든 부분을 풀어내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에 마음을 열고 화합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선홍호는 2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태국과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3차전에 나선다. 이제는 승리로 성난 팬심을 달랠 일만 남았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