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 후비고 반죽에 ‘쓱’……日서 종업원이 반죽에 코 묻히는 영상 논란


X(옛 트위터) 캡처
일본 내 도미노피자 체인 점포에서 한 종업원이 콧구멍을 손가락으로 후벼팠다가 피자 반죽에 이를 일부러 묻히는 듯한 장면이 촬영된 영상이 퍼져 본사가 법적 대응을 검토 중이라고 NHK가 13일 보도했다.


도미노피자재팬은 공지문에서 소셜미디어(SNS)에 문제의 영상이 퍼져 조사를 벌인 결과 12일 새벽 2시께 효고현 아마가사키시 점포 내 종업원이 부적절한 행위를 한 영상으로 판명됐다고 밝혔다.

이에 이 회사는 해당 매장 내 모든 반죽을 폐기하고 영업을 중단시켰다고 덧붙였다.

문제의 종업원은 회사 조사에서 “재미 삼아서 했다. 후회한다”고 말했으며 영상은 같은 점포의 다른 종업원이 촬영한 것으로 전해졌다.

도미노피자재팬은 해당 종업원에 대해 법적 조치도 검토 중이라며 고객에게 사과의 뜻을 밝히고 재발 방지를 위해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해 일본에서는 회전초밥 체인점에서 이용자들이 간장병에 입을 대거나 회전 상태의 초밥에 침을 묻히는 등 식당 내 부적절한 행위를 찍은 영상이 잇따라 퍼지면서 사회 문제로 불거진 바 있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