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정보 유출-욕설 논란” 김정호 총괄 해고|동아일보


쇄신 내세워 김범수 창업자가 영입

건설 비리-방만 경영 등 문제 제기

“의혹 사실 아냐” 6개월만에 퇴사

카카오의 쇄신을 위해 구원 투수로 영입된 김정호 전 카카오 CA협의체 경영지원총괄(사진)이 해고됐다. 공개적으로 카카오 내부의 문제점을 비판하면서 주목받았으나, 그가 제기한 건설 비리 의혹이 사실이 아닌 것으로 결론 나고 사내 회의 중 욕설을 한 것 등이 알려지면서 물의를 빚었기 때문이다.

18일 카카오와 정보기술(IT) 업계에 따르면 카카오 상임윤리위원회는 15일 내부 공지문을 통해 “직장 내 괴롭힘, 허위 사실 기반 명예훼손, 사실로 확인되지 않은 사내 정보의 무단 유출, 언론 대응 가이드 위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활동 가이드 위반 등의 사유로 A 크루(김 전 총괄)에 대한 징계를 해고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김 전 총괄은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가 카카오의 쇄신을 위해 지난해 9월 직접 영입한 인물이다. 김 전 총괄은 지난해 11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카카오의 내부 방만 경영 사례와 부실한 의사 결정 구조를 지적하고 건설 비리 의혹을 제기했다. 사내 회의 중 해당 내용을 문제 제기하는 과정에서 욕설을 한 사실도 알려지면서 논란이 됐다.

카카오는 그룹준법경영실이 외부 법무법인과 함께 건설 비리 의혹에 대한 조사를 한 결과 상당 부분이 사실이 아니거나 근거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김 전 총괄은 윤리위의 해고 결정을 수용하고 김범수 창업자가 세운 재단법인 브라이언임팩트의 이사장 및 등기이사직에서도 물러나기로 했다.

일각에서는 김 전 총괄의 해고로 카카오 쇄신의 동력이 떨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카카오의 한 직원은 “김 전 총괄이 잘못한 부분이 있는 것은 맞지만 해고는 과한 처분인 것 같다”며 “누가 앞으로 속시원히 쇄신에 나설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김하경 기자 whatsup@donga.com

지금 뜨는 뉴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