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연소·동성애자’ 아일랜드 총리, 깜짝 사임 발표|동아일보


아일랜드 총리이자 여당인 통일아일랜드당(피네 게일) 대표인 리오 버라드커(45) 총리가 깜짝 사임을 발표했다.

20일(현지시간) 로이터·AFP 통신에 따르면 버라드커 총리는 이날 기자들에게 “새 당 대표가 발표되는 대로 즉시 사임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개인적·정치적 이유로 사임을 발표하게 됐다고 전했다.

버라드커 총리는 이달 초 아일랜드 헌법에 규정된 여성의 역할과 가족의 정의를 현대적으로 정립하는 개헌에 나섰지만 국민투표에서 부결됐다.

지난 2017년 6월 아일랜드 집권당인 중도우파 통일아일랜드당의 대표로 선출된 버라드커 총리는 당시 당 대표직을 사임한 엔다 케니 총리의 후임으로 총리직을 이어받았다.

당시 버라드커 총리는 38세의 젊은 정치인으로, 아일랜드 최연소 총리이자 사상 첫 동성애자 총리로 이름을 알렸다.

(서울=뉴스1)

지금 뜨는 뉴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