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 함께 본 윤석열·한동훈… ‘2차 갈등’ 봉합


평택 ‘서해수호의날 기념식’ 한자리
최원일 前함장 브리핑도 함께 들어
尹·韓 “종북세력 준동 막아야” 한뜻

윤석열 대통령은 22일 서해수호의 날을 맞아 “우리 정부와 군은 어떠한 북한의 도발과 위협에도 결코 한 걸음도 물러서지 않을 것”이라며 “북한이 무모한 도발을 감행한다면 반드시 더 큰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과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서 만나 피격된 천안함 선체를 함께 둘러보고 국가 위협 세력에 맞서 대응하는 데 공감하는 대화를 나눴다.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 최원일 전 천안함장이 22일 경기 평택시 해군 제2함대사령부에서 거행된 제9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을 마친 뒤 천안함 선체를 살펴보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 대통령은 이날 경기 평택의 해군 제2함대사령부에서 열린 제9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서 “적당히 타협해 얻는 가짜 평화는 우리 국민을 지키지 못하고, 오히려 우리 안보를 더 큰 위험에 빠뜨릴 뿐”이라며 “우리 군은 철통같은 대비 태세를 유지하고, 어떠한 도발에도 즉각적이고 압도적으로 대응해 대한민국의 자유와 국민의 안전을 확고하게 지킬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기념식에 국민의힘은 한 위원장과 윤재옥 원내대표 등이 참석했다. 더불어민주당에선 홍익표 원내대표가 왔고, 이재명 대표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불참했다.

윤 대통령은 기념식을 마치고 한 위원장과 천안함 선체를 둘러보고 천안함 함장이었던 최원일 326호국보훈연구소장의 설명을 들었다. 윤 대통령과 한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국가를 위협하는 세력에 잘 맞서서 대응해야 한다. 어떠한 위협도 응징해야 한다”는 취지로 대화를 나눴다고 대통령실 관계자가 전했다.

윤 대통령은 “이렇게 명백하게 도발과 공격을 받았는데도 자폭이라느니 왜곡, 조작, 선동해서 희생자를 모욕하는 일이 있다”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영웅들을 이렇게 모욕하고, 조작하고 선동하고 왜곡하는 세력들이 계속 그런 일을 하고 있다. 반드시 막아내야겠다”고 했다. 윤 대통령과 한 위원장은 종북 세력의 준동을 강력히 응징해야 한다는 데 공감하며 대화를 이어 갔다고 김수경 대통령실 대변인이 전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경기도 평택 소재 해군 제2함대사령부에서 거행된 제9회 서해수호의날 기념식을 마친 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악수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 대통령과 한 위원장의 만남은 다음달 총선을 앞두고 최근 불거진 당정 갈등 이후 처음으로, 이날 대화가 갈등이 봉합 국면에 접어든 것을 상징하는 장면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당정 간 갈등이 있다고 하는데 그렇지 않다는 것을 보여 주는 장면”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박정하 공보단장은 민주당 권칠승 수석대변인이 최 전 함장에 대해 ‘부하를 다 죽이고 무슨 낯짝으로’라고 발언한 사례 등을 거론하며 “천안함 막말에도 ‘면죄부’를 주는 민주당은 대한민국 공당으로서 ‘자격 상실’”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당 강민석 대변인은 윤석열정부의 대북 강경책과 이종섭 주호주대사의 ‘채 상병 사망 사고 수사 외압 논란’을 들어 “용사들의 희생으로 만들어진 평화가 흔들리고 있다. 순직 장병의 헌신을 예우해야 한다는 원칙도 흔들리고 있다”고 여권을 질타했다.

곽은산·김병관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