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당 선언’ 조국, 항소심 징역 2년 실형 불복해 상고|동아일보


‘유죄’ 백원우·노환중도 상고 제기해

정경심은 미정…상고기한 15일까지

같은 날 창당 선언…총선 출마 예고

입시비리 혐의와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감찰 무마 혐의로 항소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법원에 상고를 제기했다.

13일 법조계에 따르면 조 전 장관은 이날 서울고법 형사13부(부장판사 김우수)에 상고장을 제출했다. 해당 재판부는 지난 8일 조 전 장관에게 징역 2년의 실형 등을 선고했으나 법정구속을 하진 않았다.

같은 날 1심과 같이 징역 10개월을 선고받은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과 2심에서 벌금 1000만원으로 감형된 노환중 전 부산의료원장 역시 법원에 상고를 제기했다.

정경심 전 동양대 교수의 상고 여부는 이날까지도 알려지지 않았다. 상고 기한은 오는 15일까지다.

한편 조 전 장관은 ▲자녀 입시비리(업무방해, 허위공문서 작성·행사 등) ▲자녀 장학금 부정 수수(뇌물수수)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감찰 무마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조 전 장관은 이날 오후 자신의 고향인 부산 진구 부산시민공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무능한 검찰독재정권 종식을 위해 맨 앞에서 싸우겠다”며 “인기에 연연하지 않고 국가위기를 극복할 대안을 한발 앞서 제시하는 정당을 만들겠다”고 밝히며 22대 총선 출마를 예고한 상태다.

조국 법무장관 사퇴 이후…

조국 “맨 앞에서 싸울것” 신당 창당 선언…민주당은 선긋기

[서울=뉴시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