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찐명’ 조상호, 임종석에 “중-성동갑, 영입인재에 양보해야” 공개 촉구|동아일보


중-성동갑 전략공천 거론 조상호,

임종석 향해 “영입인재에 양보해야”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뉴스1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서울 중-성동갑 전략공천 가능성이 거론됐던 조상호 당 법률위원회 부위원장이 이 지역 출마를 선언한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을 향해 “중-성동갑은 영입 인재를 위한 곳”이라며 공개적으로 험지 출마를 요구했다.

조 부위원장은 13일 “임 전 실장에게 명문 갈등을 멈추기 위한 대승적 결단을 촉구한다”며 “중-성동구갑은 영입인재를 위한 전략 선거구인 만큼 당헌·당규에 따라 영입인재에게 양보하는 것이 옳다”고 했다.

애초 민주당 친명 지도부는 조 부위원장을 서울 중-성동갑에 전략공천 하는 방안을 검토한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로 해당 지역구를 대상으로 조 부위원장에 대한 경쟁력 조사를 진행하기도 했다. 경쟁력 조사는 해당 지역구 상대 당 유력 후보와의 대결을 전제로 여론조사를 진행해 후보자의 경쟁력을 파악하는 조사다.

당 지도부가 조 부위원장을 임 전 실장 대타로 검토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당내 ‘명문 갈등’이 본격화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조 부위원장은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 재판에서 이 대표 변호를 맡은 측근으로 친명 중에서도 ‘찐명’으로 분류돼서다.

임 전 실장에게 ‘용단’을 촉구한 조 부위원장은 본인 역시 중-성동갑에 출마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그는 “저 역시 전략공천에 기대지 않겠다”며 “전략공천보다는 경선으로 금천구민과 한 약속을 지키겠다”고 했다. 조 의원은 민주당 최기상 의원이 현역인 서울 금천에 예비후보 등록을 한 상태다.
강성휘 기자 yolo@donga.com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