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구 후보 평균 재산 28억… 1위는 국힘 김복덕 1446억


4·10 총선에 출사표를 던진 지역구 후보자 가운데 가장 많은 재산을 보유한 후보는 경기 부천갑에 출마한 국민의힘 김복덕 후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신고한 재산 규모가 1446억원에 달해 안랩 창업자인 안철수 국민의힘 후보(경기 분당성남갑)를 뛰어넘었다. 전체 지역구 후보자 중 재산 규모 1위부터 4위까지 모두 국민의힘 후보가 차지했다.

 

23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김 후보는 1446억6748만7000원을 보유하고 있다고 신고했다. 당 재정위원회 수석부위원장인 김 후보는 1994년 창업한 조명업체를 2020년 코스닥에 상장시킨 고졸 창업가 출신이다. 

제22대 국회의원 선거가 19일 앞으로 다가온 지난 22일 광주 광산구선거관리위원회에 선거 안내 문구가 붙어있다. 뉴시스

김 후보에 이은 재산 규모 2∼4위도 모두 국민의힘 후보다. 안 후보가 1401억3548만5000원을 신고했고, 충북 보은·옥천·영동·괴산 박덕흠 후보(562억7883만원)와 서울 성북을 이상규 후보(459억178만7000원)가 뒤를 이었다. 전체 5위이자 더불어민주당 1위 자산가는 서울 강남갑 김태형 후보(403억2722만2000원)다. 

 

이들을 포함해 지역구 후보 등록을 마친 699명이 신고한 재산 규모는 총 1조9411억5462만3000원으로 집계됐다. 1인당 평균 재산액은 27억7704만5000원이다. 4년 전 21대 총선 당시 지역구 출마자의 1인당 평균 재산은 15억2147만5000원이었다. 이번 총선에서 50억원 이상을 신고한 후보는 62명(8.9%)이었고, 10억∼50억원 310명(44.3%), 5억∼10억원 126명(18%), 1억∼5억원 130명(18.6%), 1억원 미만 71명(10.2%)이다.

 

지역구 후보를 5명 이상 낸 정당을 기준으로 1인당 평균 재산이 가장 많은 당은 국민의힘(49억24만1000원)이다. 민주당(18억9597만6000원), 새로운미래(16억789만4000원), 개혁신당(13억7260만7000원), 자유통일당(5억885만원), 녹색정의당(3억848만9000원), 진보당(2억4910만1000원)이 뒤를 이었다. 전체 지역구 후보자 중 부채가 더 많아 ‘마이너스 재산’을 신고한 후보는 23명이다.

이강진 기자 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