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속적인 관심과 연대 호소”···이태원·세월호 참사 유가족, 설 차례상 준비


설날인 10일 서울광장에 마련된 10·29 이태원 참사 희생자 합동분향소에서 유가족들이 떡국 나눔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설날인 지난 10일 이태원·세월호 참사 유족들이 분향소와 추모공간에서 합동 차례를 지냈다.

10·29 이태원참사 유가족협의회(유가협)와 시민대책회의는 전날 오후 3시 서울 중구 서울광장 분향소에서 희생자 159명의 영정 앞에 합동 차례상을 올렸다.

유가협과 시민대책회의는 “가족들이 모두 한 자리에 모이는 설 명절은 이태원 참사 유가족들에게는 너무나 고통스러운 시간이다”라며 “어김없이 돌아온 올해 설날은 10·29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 특별법 거부권 행사로 유가족들에게 또 다른 고통과 분노의 시간이 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난 1년 3개월간 유가족들의 걸음걸음에 함께 해준 시민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고, 갑진년 새해에도 참사의 진상규명을 위한 활동에 지속적인 관심과 연대를 호소하며 떡국 나눔 행사를 진행한다”고 설명했다.

이정민 유가협 운영위원장은 “지난해 진상규명을 위한 첫걸음을 떼었지만 무참하게 거부당했다”며 “이 정부의 비열하고 야비한 행동은 ‘왜 진상규명이 필요한가’에 대한 답을 뚜렷하게 제시했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도 진상규명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몸을 불사를 것”이라며 “저희가 버틸 수 있도록 힘껏 옆에서 지지해주신 많은 시민분께 초라하고 조그맣지만 정성을 다해 음식과 덕담을 나누려 한다”고 덧붙였다.

유족들은 붉어진 눈시울로 영정사진 앞에서 희생자들을 추모했다. 차례에는 유족 50여명을 포함해 시민 150여명이 모였다.

차례상에는 유족들이 직접 장을 봐 준비한 과일과 각종 떡, 빵, 음료, 닭강정 등이 올라왔다. 차례를 마친 유족들은 시민들과 떡국을 나누며 서로를 위로했다.

설날인 10일 서울광장에 마련된 10·29 이태원 참사 희생자 합동분향소에서 유가족들이 떡국 나눔을 하기 전 묵념하고 있다. 연합뉴스

설날인 10일 서울광장에 마련된 10·29 이태원 참사 희생자 합동분향소에서 유가족들이 떡국 나눔을 하기 전 묵념하고 있다. 연합뉴스

설날인 10일 오후 서울시의회 앞 세월호 기억공간에서 열린 세월호참사 가족·시민 설 명절 합동차례에서 김종기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 등 유가족들이 묵념하고 있다. 연합뉴스

설날인 10일 오후 서울시의회 앞 세월호 기억공간에서 열린 세월호참사 가족·시민 설 명절 합동차례에서 김종기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 등 유가족들이 묵념하고 있다. 연합뉴스

올해로 10주기를 맞는 4·16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와 4·16연대도 같은날 오후 4시16분 서울시의회 앞 세월호 기억공간에서 합동 차례를 지냈다.

유가족 10여명 등 시민 70여명이 자리를 지켰고 앞서 차례를 마친 이태원 참사 유가족들도 함께했다.

김종기 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은 “누구도 다시는 우리처럼 지옥을 겪지 않는 안전한 사회를 위해 지난 10년 동안 싸워왔듯 앞으로 10년을 싸워야 한다면 당연히 싸울 것”이라고 말했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