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의 새봄을 열어요”|동아일보


제주민예총, 내일부터 ‘입춘굿’
입춘을 맞아 제주의 새봄을 여는 ‘2024 갑진년 탐라국 입춘굿’이 2일부터 4일까지 제주 제주시 제주목 관아 일대에서 펼쳐진다.

제주민예총이 마련한 이 행사는 ‘움트는 새봄, 꽃피는 새날’을 주제로 열린다. 2일에는 제주도청, 서귀포 매일올레시장 등에서 액운을 없애고 한 해 무사안녕을 비는 ‘춘경문굿’을 오전 10시부터 진행한다. 이어 축제의 서막을 알리는 ‘도성 삼문 거리굿’이 옛 제주읍성의 동·서·남문 일대에서 출발해 입춘굿이 열리는 관덕정까지 펼쳐진다. 3일에는 입춘 성안 기행, 입춘 수다·메밀떡 나눔, 제주굿 창작 한마당 등 입춘을 축하하는 다양한 공연과 체험행사가 진행된다. 입춘 날인 4일에는 탐라국 왕이 몸소 쟁기를 끌며 모의 농경의례를 한 것에서 유래한 ‘친경적전’ 재연 행사에 오영훈 제주도지사가 참여한다. 입춘굿은 민·관·무(巫)가 농경의 풍요를 기원하는 굿놀이로, 일제강점기에 명맥이 끊겼다가 1999년 제주민예총이 복원해 도심형 전통문화축제로 이어지고 있다.


임재영 기자 jy788@donga.com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