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적’ 대통령과 손잡은 印尼 국방장관, 과반 지지로 대권 유력|동아일보


최근 2차례 대선서 조코위에 패배

조코위 아들 러닝메이트로 재도전

세습 노리는 조코위, 이례적 野지지

“대통령 선거 개입 안돼” 반발 여론

野 후보, 대통령 아들을 러닝메이트로 14일 대선 1차 투표가 실시되는 인도네시아에서 야당 게린드라당의 후보로 나선 프라보워 수비안토 후보(오른쪽), 그의 부통령 후보
겸 조코 위도도(조코위) 대통령의 장남인 기브란 라카부밍 라카가 10일 수도 자카르타 유세에서 지지층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자카르타=AP 뉴시스

인도, 미국에 이어 전 세계 민주주의 국가 중 인구가 세 번째로 많은 인도네시아에서 14일 대선이 치러진다. 국민의 약 73%인 2억480만 명이 이날 투표권을 행사하게 된다.

이번 대선은 2014년 최초의 민선 대통령으로 집권한 조코 위도도(조코위) 대통령이 집권 투쟁민주당 후보 대신 야당 후보를 지지하는 이색적인 구도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조코위 대통령은 2014년, 2019년 대선에서 모두 자신과 대결했던 정적(政敵) 프라보워 수비안토 게린드라당 후보(72)를 노골적으로 후원하고 있다. 프라보워 후보의 러닝메이트인 부통령 후보가 자신의 장남 기브란(37)이기 때문이다.

그 이면에는 인도네시아의 첫 여성 대통령이자 수카르노 초대 대통령의 딸로 투쟁민주당에 강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메가와티 수카르노푸트리 전 대통령과 조코위 대통령의 불편한 관계가 있다. 조코위 대통령은 메가와티 전 대통령이 자신을 홀대할 뿐만 아니라 기브란에게도 적대적이었다고 인식하고 있다. 이에 그가 차라리 정적과 손잡고 아들을 야당의 부통령 후보로 내세워 권력을 연장하는 방안을 택했다는 해석이 나온다.

● 조코위 정적-장남의 정치적 결합

인도네시아 대선은 14일 1차 투표에서 과반을 득표하고, 동시에 33개 주의 절반 이상(17개 주)에서 20% 이상을 모두 득표한 후보가 승리한다. 두 조건을 다 충족시키지 못하면 1, 2위 후보가 6월 26일 결선 투표를 치른다.

여론조사회사 LSI가 지난달 29일∼이달 5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프라보워 후보의 지지율은 51.9%였다. 아니스 바스웨단 통합을위한변화연합 후보(23.3%), 간자르 프라노워 투쟁민주당 후보(20.3%)를 크게 앞섰다. 이 같은 지지율이 유지된다면 1차 투표에서 당선을 확정 지을 가능성도 있다.

프라보워 후보는 과거 두 차례 대선에서 조코위 대통령과 맞붙었던 인물이다. 그는 이러한 과거를 잊은 듯 이번 유세 내내 조코위 정권의 정책을 계승해 ‘조코위 3.0’ 시대를 열겠다고 강조했다. 자신의 후계자는 기브란이라고도 수차례 공언했다. 임기 말이지만 약 80%에 달하는 조코위 대통령의 높은 지지율을 흡수하려는 행보로 풀이된다. 조코위 대통령 또한 지난달 프라보워 후보와 독대하는 장면을 공개했다.

다만 현 국방장관인 프라보워 후보는 인권 탄압 비판에서 자유롭지 못해 1차 투표에서 과반을 달성하지 못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그는 군부 출신 독재자이자 전 장인 수하르토 전 대통령 시절 요직을 지내며 민주화 운동가들의 납치와 고문, 독립을 요구하는 동티모르의 인권 탄압 등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인도네시아는 1945년 독립 후 조코위 대통령의 집권 전까지 모두 군부 출신이나 그들의 후손만 집권해 군부 독재에 대한 반감이 크다. 서지원 서울대 아시아언어문명학부 교수는 “‘스트롱맨’ 이미지가 강한 프라보워 후보가 ‘귀여운 할아버지’와 같은 이미지를 연출하려 하지만 비(非)호감도가 상당하다”고 분석했다.

● 민선 대통령의 세습 시도에 “왕조 부활”

조코위 대통령의 세습 시도에 따른 비판도 상당하다. 그는 집권 후 내내 2남 1녀 중 장남인 기브란을 정치적 후계자로 만들기 위해 힘을 쏟았다. 기브란이 과거 부친이 시장을 지냈던 수라카르타(솔로)에서 2021년부터 시장으로 재직 중인 것 또한 부친의 후광 덕으로 가능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그의 출마 자격을 둘러싼 논란도 상당하다. 당초 그는 ‘정·부통령 후보자는 40세 이상이어야 한다’는 선거법으로 출마할 수 없었다. 그러나 조코위 대통령의 매제 등 친(親)조코위 인사가 가득한 헌법재판소가 이 법이 위헌이라고 판결해 출마할 수 있었다.

이에 조코위 부자(父子)가 민주주의 근간을 훼손하고 있다는 비판이 곳곳에서 쏟아지고 있다. 콤파스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최근 조코위 대통령의 모교 가자마다대를 포함한 주요 대학의 교수들이 잇따라 공동성명을 내고 조코위 대통령에게 “대선 개입을 멈추라”고 촉구했다. 7일 수도 자카르타에서도 수백 명의 대학생이 시위를 벌였다.

소셜미디어 X(옛 트위터) 등에서는 프라보워 후보의 기호가 ‘2’라는 점을 들어 ‘#AsalBukan02(2번을 제외한 모든 사람)’이라는 해시태그 또한 유행하고 있다. 가디언 등 주요 외신도 ‘정치 왕조의 부활’이라고 비판하고 있다.


김보라 기자 purple@donga.com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