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日서 韓화물선 전복 대책본부 가동…“위기경보 심각 격상”|동아일보


제1차 재외국민호보대책본부 관계부처 대책회의.(외교부 제공)

정부는 일본 해역에서 한국 선적의 화학제품 운반 수송선이 전복되는 사고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제1차 재외국민호보대책본부 관계부처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20일 외교부에 따르면 강인선 외교부 제2차관이 주재한 이날 회의엔 외교부 본부 관련 부서, 주히로시마 총영사, 해양수산부 관계자 등 관계부처 및 기관이 참석했다.

강 차관은 “가용 자원을 총동원해 사고 해역 수색·구조부터 선원 가족 지원에 이르기까지 정부의 제반 조치가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관계부처가 긴밀히 협조해 달라”며 “현지 공관도 주재국 당국과 상시 협조체계를 계속 유지하라”고 당부했다.

강 차관 등은 이날 회의에서 △사고 해역 수색·구조 진행 상황과 외교부·해수부의 조치사항을 점검하고 △재외국민보호 경보 단계 격상 여부를 검토했으며 △부처간 협조가 필요한 사항 등을 논의했다.

특히 외교부는 현지 상황 등을 감안해 재외국민보호 위기 경보를 ‘경계’에서 ‘심각’으로 격상했다. 이에 앞서 이날 오전 홍석인 재외국민보호·영사담당정부대표 주재 재외국민대책반 회의 때 재외위기 경보 ‘경계’를 발령했었다.

우리 정부는 국가적 위험에 대비해 ‘관심’, ‘주의’, ‘경계’, ‘심각’ 4단계로 이뤄진 국가위기경보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각 부처는 단계별 지침에 따라 대응하게 돼 있다.

이날 오전 야마구치현 시모노세키 낙도 무쓰레지마 앞바다에서 전복된 이 선박엔 우리 국민 2명과 인도네시아인 8명, 중국인 1명 등 모두 11명이 탑승해 있었다.

NHK 등 일본 매체에 따르면 11명 중 9명이 구조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7명이 숨진 것으로 전해진다. 구조되지 않은 2명은 현재 실종 상태다. 일본 해상보안부는 항공기와 순시선 등을 동원해 수색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외교부는 사고 발생 후 우리 국민 구조 현황 파악과 지원을 위해 관할 공관 영사를 현장에 급파했다. 또한 재외국민 보호 조치를 위해 해수부, 해경청 등 유관기관과 소통 중이다.

(서울=뉴스1)

지금 뜨는 뉴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