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벌가 남매 케미’ 김지원x곽동연, 한바탕 원샷 소동 (놀토)|스포츠동아


‘놀토’에 배우 김지원과 곽동연이 출격한다.

오늘(23일) 저녁 7시 30분 방송하는 tvN ‘놀라운 토요일’(이하 ‘놀토’)에 김지원과 곽동연이 방문한다. tvN 토일 드라마 ‘눈물의 여왕’에서 재벌가 현실 남매 케미스트리를 뽐내고 있는 두 사람은 이날도 꽉 찬 존재감을 예고해 기대감을 높인다.

먼저 곽동연은 김동현 옆자리를 자처했다고 밝혀 눈길을 끈다. ‘놀토’ 첫 출연 때 김동현이 옆에서 큰 힘이 되었다면서 “여기 처음 온 사람처럼 저와 의논을 많이 했다”라고 설명한 것. 이에 도레미들은 “김동현은 초심을 잃지 않는 남자”라고 놀렸고, 김동현 역시 “오늘도 곽동연에게 많이 물어보겠다”라며 미소 지어 웃음을 안긴다.

김지원은 ‘놀토’에 “우리 집안 최고의 스타가 있다”는 고백으로 스튜디오를 술렁이게 만든다. 급기야 사인 요청까지 하며 분위기를 달군 가운데, 최고의 스타로 지목 당한 도레미의 믿기지 않는 듯한 반응이 재미를 더한다. 이후 받아쓰기에서도 김지원은 의외의 반전 매력을 뽐낸다. 받쓰 시작 전 손에 쥔 강냉이가 발각돼 현장을 뒤집어놓는가 하면, 무엇이든 반복해서 말하는 엉뚱한 리액션 요정의 면모도 자랑한다.

지난 출연 때 받쓰에서 놀라운 활약을 펼쳤던 곽동연은 이날도 실력 발휘에 나선다. 빼곡한 받쓰 판을 공개해 저력을 과시하고, 자신감 넘치는 모습으로 정답 근접자 원샷도 노린다. 김동현과 한바탕 원샷 소동을 벌인 데 이어, 찰떡 같은 호흡으로 추리를 펼치기도 한다고. 또한 이날은 도레미들의 환상적인 팀워크와 극적인 전개가 짜릿함을 선물할 전망이다.

이 밖에 이날 간식 게임으로는 ‘도플갱어 퀴즈 – 배우 편’이 출제된다. 두 게스트는 MZ 세대 간식을 쟁취하기 위해 게임에 과몰입해 폭소를 자아낸다. 해병대 선후배 김동현과 피오의 라이벌 매치, 재치 넘치는 문세윤의 삼행시도 현장을 들썩이게 했다는 후문이다.

사진=tvN ‘놀라운 토요일’

이슬비 동아닷컴 기자 misty8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