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여름 부산 광안리 앞바다서 놀고 배 아팠는데, 알고보니…|동아일보


본격적인 피서철을 맞은 30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해운대해수욕장을 찾은 피서객들이 물놀이를 즐기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2023.7.30/뉴스1 ⓒ News1

한해 570만명의 관광객이 찾는 여름철 대표 휴가지인 부산 해운대해수욕장, 광안리해수욕장 등이 지난해 수질평가에서 부적합 평가를 받고도 아무런 조치 없이 관광객들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13일 부산시 보건환경연구원 해수욕장 수질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5~9월 7개 해수욕장에서 진행된 수질 평가에서 ‘부적합’ 결과가 총 21차례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광안리·일광해수욕장은 각 6차례, 송도·다대포해수욕장은 각 3차례, 해운대·송정·임랑해수욕장은 각 1차례 순이다.

특히 광안리해수욕장의 경우 지난해 7월 성수기에 수질을 측정한 결과 기준치의 수십배가 넘는 장구균과 대장균이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해수욕장은 수역에서 채취한 시료에서 장구균과 대장균이 각 100MPN, 500MPN를 넘으면 안 된다.

부산지역 해수욕장은 지난해 7월 한달간 방문객 570만7249명을 기록할 정도로 여름철 대표 휴가지로 꼽힌다. 광안리해수욕장은 7월 한달간 150만3921명이 찾아, 해운대해수욕장(260만9958명) 다음으로 가장 많은 인파가 몰리기도 했다.

대장균은 복통·설사·혈변 등을, 장구균은 구토·설사·복통 등의 증상을 유발하며 물을 통해 감염될 수 있어 적절한 수질 관리가 요구된다.

하지만 수영구와 해운대구에서는 광안리해수욕장과 해운대·송정해수욕장의 수질 부적합 결과를 통보받고도 해수욕장 이용객에게 알리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해양수산부 지침에 따르면 해수욕장 관리청(해수욕장 소재지 구청장·군수)은 오염원을 파악해 해수욕장 이용객에게 표지판, 방송 등으로 오염 현황을 공개하도록 명시하고 있다.

부산환경운동연합 관계자는 “해수욕장 수질에서 기준치가 훨씬 넘는 오염물질이 검출됐는데도 시민에게 이를 알리지 않았다면 관할 구의 직무유기”라면서 “부산시도 기초 지자체에만 떠넘길 문제가 아니다”고 지적했다.

시민들은 악화된 부산 해수욕장 수질에 대한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두 자녀를 키우는 김모씨(40대)는 “지난 여름 해수욕장을 다녀온 뒤 아이들이 장염으로 크게 고생했다”며 “올해는 해수욕장 대신 수영장으로 피서를 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금정구에 사는 진모씨(30대)도 “4년전 아이들과 해수욕을 즐기던 중 모래사장에 떠내려 온 쓰레기를 목격한 후부터는 바닷가에 들어가지 않는다”며 “수질검사 결과를 알고 나니 해수욕장을 멀리하길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부산시 보건환경연구원에서는 부적합 횟수가 이전보다 급증한 이유로 지난해 강수량 증가에 따른 육상오염물질 유입량 증가를 꼽았다.

이에 대해 부산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 소속 이종한 의원은 “2020년의 경우 지난해보다 강수량이 더욱 많았지만 부적합 횟수는 단 4회에 불과했다”며 “단순히 강수량 증가만을 원인으로 추정할 게 아니라 추가연구를 통해 정확한 원인을 파악하는 게 급선무”라고 강조했다.

(부산=뉴스1)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