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아·강기영, 이혼 전문이라더니… 잘 찢어 놓네 (끝내주는 해결사)|스포츠동아


이혼 전문 업체 ‘솔루션’의 문제 해결 능력이 주목된다.

앞서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끝내주는 해결사’(극본 정희선 연출 박진석)에서는 김사라(이지아 분)과 동기준(강기영 분)이 비즈니스 파트너로 손을 잡은 후 처음으로 함께 하게 된 의뢰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이에 제작진은 두 사람의 첫 솔루션을 다시 정리했다.

● 김사라 통찰력+동기준 집요함, 최고의 이혼 콤비

김사라와 동기준에게 들어온 베스트셀러 작가 이주원(심이영 분)의 의뢰에는 어딘가 의문스러운 구석이 있었다. ‘미투’(성폭력 피해를 주장하며 가해자 고발 행위)에 휘말린 남편 장재국(이도엽 분) 앵커의 논란으로 인해 가족이 고통을 받고 있었지만, 아직 논란의 진위가 밝혀진 것은 아니었기 때문이다. 이런 가운데 장재국이 돌연 습격을 당했고, 사건 당일 현장에서 아내 이주원의 목격담이 들리면서 의심스러움은 더 커져만 갔다.

하지만 김사라는 이주원의 사진을 관찰하다 어딘가 자신과 닮은 구석을 발견했고, 이주원에게 이 결혼이 족쇄였다는 것을 캐치해냈다. 알고 보니 이주원 역시 남편에게 성폭행당해 원치 않는 결혼을 했던 것. 더불어 동기준은 장재국 습격 사건을 보도한 뉴스의 현장 영상에서 드론을 발견했다. 집요하게 드론 불법 촬영범들을 추적한 결과 사건 당일 건물 외부를 촬영한 영상을 손에 넣었다. 이로써 이주원의 완벽한 알리바이를 획득했고, 용의자로 지목당했던 미투 사건 제보자 서민희(정가희 분)의 결백도 입증해 냈다.

● 두 피해자, ‘솔루션’에서 손잡다! 이기기 위한 획기적 전략!

알고 보니 습격 사건은 장재국이 동정표를 얻어 논란을 여론전으로 이끌고 가기 위해 벌인 자작극이었던 것. 불리하게 흘러가는 여론에 ‘솔루션’은 이주원과 서민희, 두 피해자가 손을 잡게 하는 획기적인 전략을 세워 유명인인 가해자에 대응할 피해자의 목소리에 더욱 힘을 실어보려 했다.

긴 갈등 끝에 장재국을 이기겠다는 일념 하나로 의기투합한 이주원과 서민희는 직접 장재국을 찾아가 자극했고, 이에 범행 사실을 제 입으로 술술 밝히는 영상을 얻어냈다. 이를 이용해 ‘솔루션’은 ‘이주원이 절대 미투 사건의 재판에 증인으로 참석하지 않겠다’는 조건으로 장재국 측이 이혼 합의서에 도장을 찍게 했다.

● 하이라이트는 이제부터, 정의 구현 쇼!

하지만 ‘솔루션’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여론전으로 논란을 와해시킨 장재국의 추악한 민낯을 까발리고 거짓 미투로 낙인찍힌 피해자 서민희를 구할 수 있는 판을 짠 것. 의료진으로 변신한 권대기(이태구 분)와 강봄(서혜원 분)은 장재국을 병원 옥상으로 빼돌렸다.

특히 두 피해자가 장재국의 휠체어를 자신들의 인생에서 밀어내듯 전속력으로 밀어붙이는 장면은 한 편의 쇼를 보는 듯 극적인 쾌감을 불러일으켰다. 생명의 위협을 느낀 장재국은 결국 멀쩡하게 제 발로 휠체어에서 뛰어내리며 몸소 자작극임을 증명했다. 또한 장재국의 미투 재판에는 이주원 대신 김사라가 증인으로 나선다고 밝히며 이혼도, 진실도 모두 놓치지 않은 온전한 정의 구현으로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했다.

한편 김사라는 전남편 노율성(오민석 분)의 아내 한지인(이서안 분)과 손을 잡고 솔루션을 시작했다. 부정 청탁으로 구속된 법사위원장 아버지와 그로 인해 180도 달라진 차율 일가의 태도는 물론 결국 노율성의 손에 들어가게 된 몰카 영상까지, 빠져나갈 구멍이 도통 보이지 않는 한지인의 고난 속에서 과연 ‘솔루션’이 내놓을 해결책은 무엇일까.

홍세영 동아닷컴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