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52% vs 원희룡 35%…오차범위 밖 [한국리서치]


곽상언 49% 최재형 31% 금태섭 4%

뉴스1

20일 앞으로 다가온 총선 최대 격전지로 꼽히는 인천 계양을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을 오차 범위 밖에서 앞서는 여론조사 결과가 21일 나왔다.

 

여론조사 전문업체 한국리서치가 KBS 의뢰로 지난 18~20일 인천 계양을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무선전화면접을 진행한 결과 이 대표는 52%, 원 후보는 35%를 기록했다.

 

경기 화성을에선 현대자동차 사장 출신 공영운 민주당 후보가 42%, 삼성전자 연구원 출신 한정민 국민의힘 후보가 18%, 이준석 개혁신당 후보가 19%로 조사됐다.

 

경기 성남분당갑에선 안철수 국민의힘 후보가 45%, 이광재 민주당 후보가 40%, 류호정 개혁신당 후보가 2%로 나타났다.

 

경기 성남분당을에선 김은혜 국민의힘 후보가 42%, 김병욱 민주당 의원이 40%를 기록했다.

 

서울 영등포갑에선 채현일 민주당 후보 39%, 김영주 국민의힘 후보 32%, 허은아 개혁신당 후보가 5%로 집계됐다.

 

서울 종로에선 곽상언 민주당 후보가 49%, 최재형 국민의힘 후보가 31%, 금태섭 개혁신당 후보가 4%를 기록했다.

 

서울 중·성동갑에선 전현희 민주당 후보가 45%, 윤희숙 국민의힘 후보가 28%로 나타났으며 서울 마포갑에선 정청래 민주당 후보가 44%, 함운경 국민의힘 후보가 30%, 장혜영 녹색정의당 후보가 5%로 나타났다.

 

같은 기관이 지난 17일부터 19일까지 사흘간 전국 유권자 3000명을 대상으로 전화면접으로 진행한 정당 지지도에선 민주당이 36%, 국민의힘이 32%를 기록했다. 민주당은 지난 조사 대비 4%포인트(p) 상승했고 국민의힘은 3%p 하락했다. 또 정부 지원론은 39%, 정부 견제론은 54%를 기록했다.

 

비례대표 정당 지지도에선 국민의힘 측 국민의미래 29%, 조국혁신당 21%, 민주당 측 더불어민주연합이 18% 순으로 나타났다.

 

지역구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 정당 지지도 등 전국 단위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1.8%p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한편 4·10 총선 사전투표가 2주 앞으로 다가왔다. 본투표까지 19일 남았지만, 최근 사전투표에서 전체 투표자의 절반 가까운 수가 투표를 마치는 것을 고려할 때 사실상 남은 선거기간은 14일로, 이기간 동안 여야는 표심잡기에 전력을 다해야 한다.

 

뉴스1과 정치권에 따르면 이번 총선 사전투표는 4월5~6일 이틀간 진행된다. 투표시간은 오전 6시부터 오후6시까지 12시간이다. 이 시간 동안 자신의 지역구와 관계없이 전국 각 지역에 있는 투표소에서 투표하면 된다.

 

지난 2014년 제6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 도입된 이후 매번 유권자 참여가 늘고 있다. 2014년 지방선거 투표율 11.49%를 시작으로 20대 총선(2016년) 12.19%, 19대 대선(2017년) 26.06%를 기록했다.

 

제7회 지방선거(2018년)에 20.14%로 투표율은 다소 떨어졌지만, 지난 21대 총선(2020년) 26.69%를 기록하며 투표율은 상승했고, 20대 대선(2022년)에서는 36.93%를 기록했다. 가장 최근인 제8회 지방선거(2020년) 사전투표율은 20.62%다.

 

투표율이 높은 대선과 총선의 사전투표율은 상대적으로 높은 반면, 투표율이 낮은 지방선거의 경우 사전투표율도 낮다. 최근 지방선거의 경우 대선 직후 치러지면서 대선에서 패배한 야당 지지자들의 참여도가 낮았다는 분석도 나온다.

 

이번 총선은 사전투표율 도입 10년째를 맞아 제도가 안정적인 만큼 더 많은 사전투표가 이루어질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최근 선거를 살펴보면 전체 투표에서 사전투표율이 차지하는 비율은 40%가 넘는다.

 

지난 총선의 전체투표율은 60.2%로, 사전투표는 전체 투표율의 41% 수준을 기록했다. 지난 대선에서는 48% 전체투표율 77.1% 대비 48%, 8회 지방선거에서는 전체투표율 50.9% 대비 41% 수준을 기록했다.

 

이같은 추세를 고려할 때 이번 총선에서도 유권자의 절반가량이 사전투표에 참여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이에 후보 현장에서는 선거운동 기간을 사전투표까지로 설정하는 분위기도 감지된다. 사전투표 이후에도 나흘이란 선거운동 기간이 주어지지만, 사전투표에 유권자 절반이 참여하는 만큼, 이에 맞춰 ‘시간이 없다는 절박함’으로 선거운동에 나서야 한다는 것이다.

 

사전투표 하루 전인 4일부터 여론조사 공표가 금지되는 ‘깜깜이 선거’가 진행되는 것도 변수로 꼽힌다. 선거 6일 전부터 투표마감 때까지 새로운 여론조사 결과를 공표할 수 없다. 언론도 이전에 실시된 여론조사 결과만 인용할 수 있어 깜깜이 선거 직전 실시된 여론조사 결과에 여야가 촉각을 세울 것으로 보인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