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라파 공습으로 52명 사망…주택 4채·사원 3곳 강타”|동아일보


가자지구 최남단 도시 라파에서 이스라엘의 공습으로 밤사이 52명이 사망했다고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운영하는 가자지구 보건부가 12일(현지시간) 발표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가자지구 보건부는 이번 공습으로 인해 라파 지역의 주택 14채와 이슬람 사원 3곳이 피해를 입었다고 보고했다.

이스라엘군은 이날 가자 남부 지역에 ‘일련의 공습’을 실시했다고 밝혔으나 구체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다.

라파는 이집트와 국경을 접한 도시로, 피란민이 대거 몰린 이곳마저 초토화된다면 가자지구 주민들은 더 이상 발붙일 곳이 없어진다. 현재 라파에 머무는 인구는 가자지구 전체 인구의 절반 이상인 약 140만명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국제사회는 이스라엘의 라파 공습에 우려를 표한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앞서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의 전화 통화에서 “피난민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계획 없이 라파에서 군사 작전을 실시해선 안 된다”며 이스라엘을 압박했다.

(서울=뉴스1)

이스라엘-팔레스타인 전쟁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