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리여고, 전국펜싱대회서 메달 4개 획득…명문학교 면모 과시



전북 익산시 소재 이리여고가 3월 13일부터 18일까지 강원도 양구문화체육관에서 성황리에 개최된 제36회 한국중고펜싱연맹회장배 전국남녀펜싱선수권대회에서 4개의 메달을 획득하며 펜싱 명문학교로서의 위상을 공고히 했다. 이리여고는 이번 대회의 에페 종목에서 3학년 김소연 선수가 개인전에서 동메달을 차지했으며, 고예정(3학년), 전지혜(2학년), 오온빈(2학년) 선수와 함께 단체전에서도 동메달을 추가로 획득하는 쾌거를 이뤘다. 또한 신입생인 편규희 선수는 작년 개인전 금메달리스트로서, 김의빈 선수, 장유선 선수와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따내며 팀의 두터운 선수층과 미래 전망을 밝혔다. 사브르 종목에서도 빛나는 성과가 있었다. 서지수(3학년) 선수가 개인전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데 이어 박예연, 이준희, 양수지 선수와 함께 단체전에서도 동메달을 추가했다. 성선화 이리여고 교장은 “학생들이 국내 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두고 메달을 획득한 것은 그간의 끊임없는 노력과 헌신적인 훈련의 결과”라고 치하하며 “학생들의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