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도겸 “첫 주연작, 절대 잊지 못할 ‘우당탕탕 패밀리’” 종영 소감|스포츠동아


사진 제공: 인연엔터테인먼트

배우 이도겸이 KBS1 일일드라마 ‘우당탕탕 패밀리’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도겸은 ‘우당탕탕 패밀리’(연출 김성근 / 극본 문영훈)에서 카리스마 넘치면서도 유은성(남상지 분)에게는 한없이 다정한 강선우 캐릭터를 맡아 흡입력 있는 연기를 보여줬다.

강선우는 영화감독이자 뜻하는 바는 꼭 이루고야 마는 성격을 가진 인물이다. 그는 유은성과 결혼 후 무슨 일이 생겨도 든든한 편이 되어줬고, 가족들 간의 오랜 갈등 속에서도 그녀를 향한 굳건한 사랑을 보여주는 등 마지막 회를 향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강선우 캐릭터로 극을 이끌며 섬세한 연기력을 선보인 이도겸은 22일(오늘)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긴 시간 함께해 온 ‘우당탕탕 패밀리’가 벌써 종영을 앞두고 있어 아쉬운 마음이 든다. 이 작품은 제 인생에서 절대 잊지 못할 작품이 될 것 같다”고 가슴 벅찬 종영 소감을 건넸다.

이어 “제가 처음으로 주연을 하게 되어서 처음에 많이 긴장도 했고, 솔직히 조금 두렵기도 했다. 그러나 훌륭하신 감독님과 천사 같은 스태프분들을 비롯해 선배님, 동료 배우분들께서 많이 격려해 주시고 믿어주셔서 그 힘으로 지금까지 올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이도겸은 “‘우당탕탕 패밀리’의 강선우 캐릭터를 많이 예뻐해 주시고, 응원해주 신 시청자분들께도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앞으로 또 다른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마지막 방송까지 꼭 본방 사수 부탁드린다”고 시청자들에게도 마음을 전했다.

‘우당탕탕 패밀리’ 최종회는 22일(오늘) 저녁 8시 30분 방송된다.

전효진 동아닷컴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