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소속팀’ PSG도 ‘중국설’로 잘못 표기…“亞 보편적 문화 무시한 처사”



한국 축구대표팀의 대표적인 스타 이강인의 소속팀인 프랑스 리그1 파리 생제르맹(PSG) 등 유럽축구리그 명문 구단들이 최근 구단 게시물에 ‘음력 설’(Lunar New Year)이 아닌 ‘중국 설’(Chinese New Year)로 표기해 비판이 제기됐다.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강인이 뛰고 있는 PSG 외에도 스페인 레알 마드리드, 이탈리아 AC밀란 등 전 세계 축구팬을 많이 보유한 유명 구단에서 표기했다는 것이 더 큰 문제”라며 이같이 전했다. 그는 “잘 아시듯이 ‘음력 설’은 중국만의 명절이 아닌 한국을 비롯한 베트남, 필리핀, 인도네시아 등 다양한 아시아 국가들이 기념하는 명절이다. 유럽 명문 구단들이 중국만의 명절인양 ‘중국 설’로 표기한 것은 아시아권의 보편적인 문화를 무시하는 처사”라고 지적했다. 서 교수는 “이미 지난해 말 유엔(UN)이 ‘음력 설’을 ‘선택 휴일’로 지정했고, 올해 초 미국 뉴저지 주 상원이 ‘음력 설’을 기념일로 제정하는 결의안을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