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설영우, ESPN 선정 아시안컵 베스트XI…손흥민·김민재는 제외


이강인-설영우. 연합뉴스김민재-손흥민. 연합뉴스김민재-손흥민. 연합뉴스한국 축구의 차세대 간판 이강인(파리 생제르맹)과 설영우(울산 HD)가 미국 ESPN이 선정한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베스트11에 이름을 올렸다.


ESPN은 12일(한국 시각) 아시안컵 베스트11을 선정해 발표했다. 한국은 대회 준결승 탈락에도 우승팀 카타르와 함께 가장 많은 2명을 배출했다. 다만 공수의 핵 손흥민(토트넘)과 김민재(바이에른 뮌헨)는 제외됐다.

이강인은 4-1-4-1 포메이션의 공격형 미드필더로 이름을 올렸다. 이번 대회에서 한국 선수 중 손흥민과 함께 가장 많은 3골을 터뜨렸다. ESPN은 “한국은 조별리그에서 불안했지만 이강인이 활약하며 팀을 이끌었다”고 평가했다.

이 매체는 이강인의 활약상에 대해 “바레인과 조별리그 1차전에서 2골을 넣어 승리를 이끌었고, 말레이시와 3차전에서 1골 1도움을 올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축구 통계 전문 ‘옵타’를 인용해 “오픈 플레이를 통한 기회 창출과 기대 어시스트 부문에서 대회 1위를 기록했다”고 덧붙였다.

왼쪽 풀백으로 선정된 설영우에 대해서는 “좌우와 포백, 파이브백을 가리지 않고 모두 선발로 나섰다”면서 “토너먼트에서 15분을 제외하고 모든 경기에 출전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옵타에 따르면, 기회 창출 3위, 기대 어시스트 2위를 기록했다”고 전했다.

우승팀 카타르에서는 8골로 득점왕에 오른 대회 최우수 선수(MVP) 아크람 아피프와 골키퍼 메샬 바샴이 베스트11에 선정됐다. 이외에 아이멘 후세인(이라크), 무사 알타마리(요르단), 에흐손 판치샨베(타지키스탄), 사만 고도스(이란), 해리 수타(호주), 알리 라자미(사우디아라비아), 압둘 라흐만 웨이스(시리아)가 베스트11에 이름을 올렸다.

이번 대회에서 강력한 우승 후보 중 하나로 꼽혔던 이란은 베스트11에 선수를 한 명도 배출하지 못했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