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재옥 “설민심 ‘몰카공작’ 우려먹기 실망…與 정책으로 부응”


7일 오후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KBS를 통해 녹화 방송되고 있는 윤석열 대통령의 특별 대담을 시청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재옥 원내대표는 12일 설 연휴 기간 민심에 대해 “총선 민심 교란용 ‘몰카 공작’을 선거용으로 우려먹으려는 모습을 보면서 제1야당 수준에 실망했다는 여론이 대다수”라고 진단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국민 목소리를 반영하는 정책을 개발해 국민 기대에 부응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대통령이 배우자 김건희 여사의 명품가방 수수 의혹에 대해 별다른 유감 표명조차 하지 않은 상황에서 “사과를 요청하겠느냐”는 취재진 질문에는 “여당은 민생과 관련된 정책 대화, 국민들을 위한 포지티브한 선거 전략에 관심을 갖고 있다”고 답했다.

윤 원내대표는 또 “야당이 입법 폭주와 정쟁에만 매달리는 모습을 보면서 이번 총선에서 반드시 야당을 심판해 운동권 세력을 색출하고 대한민국 새로운 정치의 발전, 의회 정치 복원을 이루는 출발점이 돼야 한다는 국민들의 말씀이 있었다”고도 했다.

여당의 운동권 청산론을 친일파 논리에 비유한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원내대표를 향해서는 “동의할 수 없다”고 단호히 선을 그었다. 이어 “민주당은 상황이 곤란할 때마다 친일 이야기를 자꾸 하고 있는데 국민들 생각과는 좀 거리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홍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MBC라디오에 출연해 “운동권, 민주화 운동 세력이 심판받아야 할 대상이라는 데 동의할 수 없다”며 “독립운동가들을 깎아내렸던 친일파들의 논리와 똑같다”고 주장했다.

한편 윤 원내대표는 의대 정원 확대에 대한 의사들의 단체 행동에 대해서는 “의료계는 집단행동보다는 정부와의 대화에 적극 참여할 것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이날 윤 원내대표는 의대 정원 확대와 관련해 보건복지부 등의 보고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