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성정당 없다는 개혁신당, 비례용지 윗번호 노려|동아일보


“거대양당 기득권 정치 꼼수” 비판

창당해도 추가 실익 어렵자 차별화

제3지대 4개 세력이 뭉친 개혁신당은 11일 첫 회의에서 “비례대표용 위성정당을 만들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5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유지와 위성정당 창당을 밝힌 직후 이준석 대표는 “(우리도) 위성정당을 만들 수 있다. 자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다만 위성정당을 만들더라도 현실적으로 추가 실익을 기대하기 어려운 만큼 위성정당 불가 입장을 선제적으로 띄워 “거대 양당과는 다르다”는 점을 강조하며 ‘거대 양당 심판론’을 강조하려는 전략이다.

이원욱 의원은 12일 통화에서 “위성정당은 거대 양당의 기득권 정치를 지키려는 꼼수”라며 “꼼수 정치를 반대한다면서 우리도 위성정당을 만든다면 창당 정신에 위배된다는 이야기가 11일 회의에서 나왔다”고 했다.

개혁신당은 국민의힘이나 민주당 등 거대 양당에 비해 지역구에서 확보할 수 있는 의석이 상대적으로 많지 않을 것이라는 게 대체적 관측이다. 이 때문에 전국 정당 득표율 대비 모자란 지역구 의석의 절반을 비례대표 의석으로 채워주는 준연동형하에선 굳이 위성정당을 띄우지 않더라도 비례대표로 의석수를 보전받을 수 있다. 예를 들어 개혁신당이 정당 득표율 5%(300석 중 15석)를 확보하고 지역구에서 5명을 당선시켰다면 남은 10석 중 절반인 5석을 비례대표 의석수로 추가로 받아 최종 10석 확보가 가능하다.

위성정당을 만들려면 안 그래도 부족한 현역 의원을 위성정당으로 ‘꿔주기’까지 해야 해서 부담이 더 커진다. 개혁신당의 현역 의원은 현재 4명으로, 6석인 녹색정의당보다 앞서면 정당투표 용지의 맨 위를 차지할 가능성이 커진다. 4년 전 21대 총선에서는 현역 의원 20명을 확보했던 지역구 투표용지 기호 3번인 민생당이 정당투표 용지에선 맨 위칸에 위치했다.

22대 총선


최혜령 기자 herstory@donga.com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