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르단, 타지키스탄 꺾고 아시안컵 첫 4강 ‘한국과 리턴매치?’|스포츠동아


요르단 축구대표팀.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지난 아시안컵 조별리그에서 한국 축구대표팀과 비긴 요르단이 사상 첫 대회 4강에 진출했다. 한국이 호주를 꺾을 경우 리턴매치가 열린다.

요르단은 2일 카타르 알라이얀에 위치한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타지키스탄과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8강전을 가졌다.

이날 요르단은 후반 21분 나온 상대 자책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이에 요르단은 아시안컵 사상 첫 4강 진출의 쾌거를 달성했다.

반면 사상 첫 8강에 오른 타지키스탄의 돌풍은 4강으로 이어지지 못했다. 게다가 타지키스탄은 자책골로 패하며 큰 아쉬움을 남겼다.

경기는 전반 초반 이후 요르단이 주도했다. 타지키스탄은 전반 15분 역습 찬스에서 에흐손 판샨베의 슈팅이 골대에 맞는 불운에 울었다.

큰 위기를 넘긴 요르단은 타지키스탄을 거세게 몰아붙였다. 하지만 타지키스탄의 골문은 열리지 않았고, 양 팀은 전반을 0-0으로 마무리했다.

타지키스탄은 후반 초반에도 기회를 잡았다. 후반 9분 셰르보니 마바초에프가 요르단 수비의 공을 가로챈 뒤 왼발 슈팅을 시도했으나 골문 옆으로 흘렀다.

위기를 넘긴 요르단이 결승골을 넣었다. 후반 21분 코너킥 상황에서 압달라 나시브의 헤더가 타지키스탄 수비수 바흐다트 하노노프의 몸에 맞고 굴절돼 자책골로 연결됐다.

자책골로 리드를 내준 타지키스탄은 총공세에 나섰다. 하지만 굳히기에 들어간 요르단의 수비망을 뚫지 못했다. 결국 요르단의 1-0 승리.

이제 요르단은 3일 0시 30분 열리는 한국-호주전 승자와 7일 0시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결승 진출을 다툰다.

앞서 요르단은 한국과 조별리그 E조 2차전에서 2-2로 비긴 바 있다. 당시 한국은 요르단과 비기며 큰 경기력 논란을 낳은 바 있다.
조성운 동아닷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