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도 박혜정, 아시아선수권 여자 최중량급 金…윤하제도 87㎏급 우승|동아일보


박혜정. (대한역도연맹 제공)

역도 박혜정(20·고양시청)이 2024 아시아역도선수권 여자 87㎏ 이상급에서 챔피언에 올랐다.

박혜정은 9일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에서 열린 대회 여자 87㎏ 이상급 경기에서 인상 128㎏, 용상 165㎏, 합계 293㎏을 들었다.

아시아역도선수권은 인상, 용상, 합계 부문에 모두 메달이 걸려있는데 박혜정은 세 부문에서 모두 정상에 올랐다.

지난해 9월 사우디아라비아 세계선수권과 10월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우승했던 박혜정은 올해 첫 대회에서도 정상에 등극하며 새해를 기분 좋게 시작했다.

박혜정에 이어 손영희(30·제주도청)가 인상 127㎏, 용상 160㎏, 합계 287㎏으로 3개 부문 모두 은메달을 획득했다.

여자 87㎏ 이상급 인상(147㎏), 용상(186㎏), 합계(332㎏) 세계 기록을 보유한 리원원(23·중국)은 이번 대회에 출전하지 않았다.

박혜정은 리원원이 출전하지 않은 대회에서 모두 정상에 오르는 중인데 오는 7월 파리 올림픽에서 리원원이 출전할 경우 진검승부가 예상된다.

한편 여자 87㎏급 윤하제(24·김해시청)도 인상 100㎏, 용상 130㎏, 합계 230㎏을 들었다.

윤하제는 인상에서 2위를 차지했지만 용상과 합계 기록에서는 금메달을 수확했다.

(서울=뉴스1)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