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프레미아 유럽노선에 전세기 띄운다 | 세계일보


에어프레미아가 유럽노선에 전세기를 운항한다.

 

에어프레미아는 26일부터 10월 31일까지 인천~바르셀로나, 인천~오슬로 노선에 총 60회 왕복 유럽 전세기를 운항한다고 22일 밝혔다.

 

스페인 바르셀로나는 세계적인 건축가 가우디가 설계한 사그라다 파밀리아 성당을 비롯해 카탈루냐 광장, 몬주익 언덕 등 아름다운 명소와 볼거리가 많아 세계인들이 많이 찾는 관광지이다.

 

에어프레미아의 바르셀로나 전세기는 26일부터 5월 30일까지 20회를 운항하고, 8월 20일부터 10월 31일까지 20회를 운항해 총 40번을 출발하는 일정으로 편성됐다.

 

운항시간은 인천국제공항에서 매주 화요일과 목요일 오전 11시 20분 출발하고, 바르셀로나에서는 현지시각 오후 8시 5분 출발해 다음날 오후 3시 35분 인천에 도착하는 일정이다. 바르셀로나 전세기 상품은 노랑풍선 등 제휴된 여행사 홈페이지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여행상품의 일정은 8박 9일로 구성됐다.

 

‘에어프레미아X오슬로’ 전세기는 6월 11일부터 8월 15일까지 여름시즌 한정으로 총 20회를 왕복 운항한다. 여름 오슬로는 밤새 해가 지지 않는 백야현상을 경험할 수 있으며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송네 피오르, 게이랑에르 피오르 등을 볼 수 있어 인기가 높은 지역이다.

 

오슬로행 운항시간은 인천국제공항에서 매주 화∙목요일 오전 10시 50분 출발해 오후 6시 도착하고, 오슬로에서는 오후 8시(현지시간)에 출발해 다음날 낮 3시30분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하는 일정이다. 상품은 8박 9일 일정으로 노르웨이, 덴마크, 스웨덴, 핀란드 등 4개국을 한 번에 방문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에어프레미아 관계자는 “유럽은 계절에 따라 즐길 거리와 볼거리가 다양하다”며 “유럽 직항노선에 대한 갈증이 있는 곳에 항공편을 공급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에어프레미아는 지난해 바르셀로나와 오슬로 노선에 전세기를 투입해 각각 1만9400여명과 7000여명을 수송했다.

박연직 선임기자 repo21@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